영천시 자양면·발전협의회, 울산 현대중공업서 귀농·귀촌 홍보
영천시 자양면·발전협의회, 울산 현대중공업서 귀농·귀촌 홍보
  • 권오석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20일 09시 1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0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영천시 자양면사무소 직원들과 발전협의회 회원들이 울산 현대중공업을 찾아 출근하는 직원들에게 영천시 인구증가 시책사항을 홍보하고 있다.
17일 영천시 자양면사무소 직원들과 발전협의회 회원들이 울산 현대중공업을 찾아 출근하는 직원들에게 영천시 인구증가 시책사항을 홍보하고 있다.

영천시 자양면사무소(면장 신재근) 직원들과 발전협의회(회장 김창호) 회원들은 지난 17일 울산 현대중공업을 찾아 출근하는 직원들에게 영천시 인구증가 시책사항을 홍보했다.

특히 이날 현대중공업에서 퇴직 후 귀농한 배영규 보현4리 이장이 참여해 인구정책, 귀농·귀촌 지원정책,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 입주 리플릿을 배부하며 안전한 농산물을 생산할 수 있는 청정 자양면을 알리고 귀농·귀촌 도시민에게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다는 점을 집중 소개했다.

신재근 면장은 “귀농·귀촌인은 농촌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지역사회 유지와 경제 활성화의 큰 축을 담당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현장 방문과 계속된 홍보를 통해 전입 공감대 확산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오석 기자
권오석 기자 osk@kyongbuk.com

영천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