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문화원 경북대표축제 교류단 '2019김천자두포도축제' 출발
문경문화원 경북대표축제 교류단 '2019김천자두포도축제' 출발
  • 황진호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20일 18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0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시·군축제 간 협력·활성화 지원 통해 지역경기 활성화 기여
문경문화원이 19일 경북대표축제 교류 사업 ‘2019 경북대표축제 얼라이언스 프로그램’이 ‘2019 김천자두포도축제’를 향해 첫 교류단을 출발시켰다.사진은 문경소리공연단의 여성합창팀.
문경문화원이 19일 경북대표축제 교류 사업 ‘2019 경북대표축제 얼라이언스 프로그램’이 ‘2019 김천자두포도축제’를 향해 첫 교류단을 출발시켰다.사진은 문경소리공연단의 여성합창팀.

문경문화원(원장 현한근)은 경북대표축제 교류 사업으로 ‘2019 김천자두포도축제’를 향해 첫 교류단을 출발시켰다.

경북도와 문경시가 주최하고 문경문화원이 주관하는 ‘2019 경북대표축제 얼라이언스 프로그램’은 도내 시·군축제 간 협력과 축제 활성화 지원을 통하여 지역 경기 활성화에 기여하게 된다.

문경문화원은 19일 오전 첫 교류단으로 문화가족 30명을 김천축제 현장으로 보냈다.

이날 문화가족 교류단은 김천 자두와 포도 판매장에서 과일들을 맛보며 김천지역 특산품을 체험하고, 가족들을 위해 구매하는 등 활발한 교류 사업을 수행했다.

그리고 축제장과 가까운 조계종 8교구 본사인 직지사와 김천 인근 부항댐, 나제통문 등 김천의 역사문화유적지도 탐방해 축제를 연 주최 측의 목적에 충실히 활동했다.
 

문경문화원이 19일 경북대표축제 교류 사업 ‘2019 경북대표축제 얼라이언스 프로그램’이 ‘2019 김천자두포도축제’를 향해 첫 교류단을 출발시켰다.사진은 문경소리공연단의 색소폰 악기팀.
문경문화원이 19일 경북대표축제 교류 사업 ‘2019 경북대표축제 얼라이언스 프로그램’이 ‘2019 김천자두포도축제’를 향해 첫 교류단을 출발시켰다.사진은 문경소리공연단의 색소폰 악기팀.

이날 오후는 문경소리공연단을 김천자두포도축제으로 보내 경북문화예술인한마당에 출연했다.

문경소리공연단인 색소폰 악기팀과 여성합창팀은 ‘팔십리 문경새재’ 등을 연주해 다른 시군과 함께 김천자두포도축제를 축하하고 찾아온 관객들을 흥겹게 했다.

또 21일에는 점촌3동풍물단(단장 현순화) 35명과 필통아트센터(센터장 김제왕) 35명도 축제현장으로 떠나게 된다.

현한근 문경문화원장은 “문경의 대표로 첫 출발하게 돼 기대가 크다”며, “경상북도와 문경시가 뜻하는 바를 잘 이해하시고, 김천축제장이 서로를 알고 도울 수 있는 계기가 되어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경문화원이 19일 경북대표축제 교류 사업 ‘2019 경북대표축제 얼라이언스 프로그램’이 ‘2019 김천자두포도축제’를 향해 첫 교류단을 출발시켰다.

 

 

 

황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진호 기자
황진호 기자 hjh@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