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나경원 "대승적 양보도 생각했지만…추경안 너무 심했다"
나경원 "대승적 양보도 생각했지만…추경안 너무 심했다"
  • 연합
  • 승인 2019년 07월 20일 22시 5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0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9일 오후 문희상 국회의장과의 2차례 회동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한 채 나오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9일 오후 문희상 국회의장과의 2차례 회동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한 채 나오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0일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가 무산되며 6월 임시국회의 막이 내린 것과 관련해 “대승적 양보도 생각해보지 않은 것은 아니었지만, 정부가 낸 추경안이라는 것이 해도 해도 너무 심했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모처럼 어렵게 연 임시국회인 만큼 잘 마무리하고 싶었지만 참 안타깝다. 허망하기도 하고 씁쓸하기도 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부·여당은) 일본 통상보복 대응 추경의 경우 액수와 항목도 확정하지 않은 채 ‘그저 통과시키라’는 식이었다”며 “추경액도 1천200억원에서 3천억원으로 갔다가, 5천억원, 8천억원 등으로 종잡을 수 없이 왔다 갔다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가 국회의 예산 심의권을 어떻게 보길래 이럴까 하는 생각에 자괴감이 들었다”며 “정부에 도대체 추경 의지라는 것은 있었을까. 경제 위기와 일본 통상보복 피해를 추경 처리 불발 탓으로 돌리려고 하는 것은 아닌지 의심스러울 정도”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 경제를 총괄하는 홍남기 경제부총리에게서 ‘일본의 통상보복을 예상했지만 예단할 수 없기 때문에 산업통상자원부 차원에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고 기업과 알아서 대비했을 것’이라며 책임을 떠넘기는 식의 답변을 들어 할 말을 잃었다”고도 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부에서 흘러나오는 말들은 오직 ‘죽창가’, ‘매국’, ‘이적’, ‘친일’ 등”이라며 “책임과 문제 해결 의지도 보이지 않은 채 무능과 무책임을 보이는 정권에게는 기대할 수 있는 것이 없다”고 밝혔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