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날씨] 태풍 ‘다나스’ 영향 흐리고 가끔 비…대구·경북 낮 최고 28~32도
[21일 날씨] 태풍 ‘다나스’ 영향 흐리고 가끔 비…대구·경북 낮 최고 28~32도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20일 22시 5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0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 철길숲 인공폭포.경북일보DB
일요일인 21일은 열대저압부로 약화한 제5호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흐리고 가끔 비가 오다가 오후6시께 그치겠다.

이날 예상 강수량은 대구, 경북, 울릉도·독도 30~80mm(많은 곳 100mm 이상)로 예보됐다.

경북북부와 동해안을 중심으로 오전까지 시간당 2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어 산사태 등 시설물 피해와 안전사고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또 계곡이나 하천에서는 급격히 물이 불어 범람할 수 있으니 안전사고에도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비는 오후에 대부분 그치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2∼24도(평년 19~23도), 낮 최고 기온은 28~32도(평년 28~31도)로 예상됐다. 경북 내륙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31도 이상 오르는 곳이 있어 덥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 확산이 원활하고 강수의 영향으로 대구·경북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0∼4.0m 높이로 일겠고 먼바다는 2.0∼5.0m로 예보됐다.

동해상은 22일까지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어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들은 주의가 필요하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