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드론 활용한 병충해 방제 나서
영주시, 드론 활용한 병충해 방제 나서
  • 권진한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21일 17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2일 월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9일 안정면 여륵리 257번지 안웅기씨 소유농지에서 드론을 활용한 병충해 방제 시연에 나섰다
영주시가 농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드론을 활용한 벼 병충해 방제 나섰다.

21일 영주시에 따르면 올해 5000만원의 예산을 확보해 드론을 이용한 병해충 방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드론 방제사업은 논 농업에 우선 지원키로 하고 지난 19일 안정면 여륵리 257번지 안웅기씨 소유농지에서 드론을 활용한 병충해 방제 시연을 펼쳤다.

올해 드론을 활용한 병해충 방제면적은 150㏊로 사업비는 영주시(33%)와 안정농협(17%)이 50%를 지원하고 개별농가가 50%를 부담한다.

년간 3회 방제를 기준으로 약제 및 살포비용을 포함해 산출된 방제비용은 1000㎡(300평)당 2만1000원으로 농가에서는 50%(1만500원)을 부담하면 된다.

경영면에서도 기존의 1,000㎡당 2만5000원인 방제비용보다 저렴해 경쟁력이 있다.

영주시는 5대의 드론을 확보해 1일 20㏊ 방제가 가능하며, 드론을 이용하게 되면 농촌 노동력부족 현상을 해소하고, 돌발병해충 발생 시 대단위 면적에 신속히 대응해 피해예방이 가능하다.

특히 드론 방제는 농약 살포 장비 구입비용 절감은 물론 농업인들의 농약흡입 및 접촉을 원천 차단해 건강증진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지속가능한 농업 생산기반 유지를 위해서는 다양한 선진 농업기술 보급과 첨단 기계장비를 활용해 부족한 노동력을 보충하고 생산단가를 낮추는 것이 중요하다”며 “농업분야 경쟁력 제고를 위해 지원을 확대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jin㏊n@kyongbuk.com

권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진한 기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