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도시철도공사, 환경사·경비사 5인에 업무유공 표창
대구도시철도공사, 환경사·경비사 5인에 업무유공 표창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21일 19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2일 월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면성실한 그대들이 시민의 영웅"
이경희·여현숙 환경사·정규수 경비사·최태순·허명화 환경사
대구도시철도공사가 지난 17일 환경사·경비사 5인에 업무유공 표창을 수여했다.

대구도시철도의 청결과 안전을 책임지는 환경사와 경비사 5명이 생애 처음으로 표창을 받았다.

본연의 업무에 충실하면서도 거금을 찾아주고, 불을 끄는 등 미담의 주인공들이다.

대구도시철도공사는 17일 ㈜대구메트로환경 소속 환경사와 경비사 등 5인에 대해 업무유공 표창을 수여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들은 길게는 21년, 적게는 5년 동안 도시철도 1·2·3호선과 차량기지 등에서 근무하면서 역의 청결과 시설의 안전을 책임지고 성실히 근무해 대부분 생애 처음으로 상을 받았다.

특히 이들은 거금을 잃은 승객의 돈을 찾아 돌려주고 부상자와 술에 취한 승객을 안전하게 귀가시키는가 하면, 조기에 화재를 발견하고 진압해 자칫 커질 수 있는 사건 사고를 현장에서 최소화하는 등 적극적인 공공서비스 정신을 갖추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첫째줄 왼쪽부터)이경희·여현숙·정규수(둘째줄 왼쪽부터)최태순·허명화 씨

문양역에 근무하는 이경희 환경사(59)는 지난 8일 화장실 변기에 빠진 2700여 만 원의 거금을 찾아 승객에게 돌려줘 주요 언론에 크게 보도되기도 했다. 월배역의 여현숙 환경사(62)는 지하 역을 청소하면서 평소 몸이 불편하거나 다친 승객을 돌보고, 취객을 수발해 안전하게 귀가시키는 등 1998년부터 21년간 성실히 근무하고 있다.

월배차량기지에 근무하는 정규수 경비사(64)는 15년 여간 한결같이 성실히 근무했을 뿐 아니라, 지난 3월 무인단속카메라(CCTV)를 통해 인근 차량정비업체의 부주의로 화재가 발생한 것을 초기에 발견하고 진압했다.

특히 이 불은 차량 기지 내 철조망으로 번져 자칫하면 전동차와 변압기 등 도시철도의 중요시설에 불이 옮겨붙는 대형화재로 이어질 뻔했다. 이외 최태순(58세, 매천 시장역), 허명화(65세, 월배 차량 기지) 환경사도 시장 상인의 민원을 해결하고 완벽한 건물 청소로 시설내 근무자의 추천을 받아 상을 받게 됐다.

이에 ㈜대구메트로환경 김태한 사장은 “오늘 받는 상은 어쩌면 특별한 사람들의 특별한 상이 아니다. 도시철도의 청결과 안전을 책임지는 우리 직원들에게는 거의 매일 일어나는 일상이다”면서 “20여 년간 묵묵히 공공서비스 분야의 한 축을 맡아 성실히 근무해온 환경사들이 사회로부터 존경과 관심을 받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