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국학진흥원·상주문화원, 경북선비아카데미 제1차 상주포럼 23일 개최
한국국학진흥원·상주문화원, 경북선비아카데미 제1차 상주포럼 23일 개최
  • 김성대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22일 16시 3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3일 화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국학진흥원은 상주문화원과 공동으로 23일 도립 상주도서관에서 ‘2019 경북선비아카데미 포럼 제1차 상주포럼’을 개최한다. 사진은 지난해 군위군에서 열린 경북선비아카데미.
한국국학진흥원(원장 조현재)은 상주문화원(원장 김철수)과 공동으로 23일 도립 상주도서관에서 ‘2019 경북선비아카데미 포럼 제1차 상주포럼’을 개최한다.

1차 포럼은 한국국학진흥원이 경북문화원연합회와 손을 잡고 추진 중인 3차례의 연속 포럼 가운데 첫 번째 포럼으로 주제는 ‘실천적 사상가 우복 정경세의 삶과 학문’이다.

상주포럼에서는 안동대 윤천근 교수의 ‘정경세의 애민의식과 존애원’이란 주제와 경북대 우인수 교수의 ‘17세기 영남유학계의 동향과 정경세의 활동’, 안유경 고려대 전임 연구원의 ‘우복 정경세 예학의 철학적 기반’이란 주제의 강연이 있을 예정이다.

정경세는 상주 출신으로 예학에 밝아 학자로서 명성이 높았을 뿐만 아니라 임진왜란이 발발하자 의병을 일으켜 나라를 지키는 데 앞장섰고 왜란이 끝난 후에는 국가 관료로서 전란에 지친 백성들을 구휼하는 데 온 힘을 다한 인물이다.

특히 상주의 뜻있는 인사들과 함께 전란 후 지역민들의 질병을 자체적으로 치료하기 위해 민간 의료기관인 ‘존애원’을 건립 운영해 현대사에서 희귀한 사례로 평가되고 있다.

한편 경북 선비 아카데미 포럼은 오는 8, 9월에도 지역을 달리해 계속될 예정인데 8월에는 청송에서 ‘국난 시기 방호 조준도의 삶과 선비정신’이라는 주제의 2차 포럼을 개최하고 9월에는 울진에서 ‘해월 황여일의 구국적 생애와 활동’이라는 주제의 3차 포럼이 개최된다.

조현재 한국국학진흥원장은 “올해 3차례 포럼이 모두 끝나면 포럼의 성과를 단행본으로 발간해 경북의 선비정신을 국민에게 널리 알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성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성대 기자
김성대 기자 sdkim@kyongbuk.com

상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