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발해충 ‘매미나방’ 주의보…청송군, 조기방제 나서
돌발해충 ‘매미나방’ 주의보…청송군, 조기방제 나서
  • 오종명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22일 17시 4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3일 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송군은 최근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돌발 병해충 ‘매미나방’ 조기방제에 나섰다.사진은 방제중인 모습.
청송군은 최근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돌발 병해충 ‘매미나방’ 조기방제에 나섰다.

매미나방은 각종 침수엽과 과목류의 잎을 갉아 먹는 등의 피해를 준다. 연1회 발생하는 매미나방은 교미 후 10시간 이내 산란하고 이듬해 4월 중순이후 유충으로 부화해 7~8월 성충이 된다.

군은 최근 매미나방으로 전국이 몸살을 앓고 있어 피해예방을 위해 예찰을 실시한 결과 현서면 일부지역의 과수원과 인접한 산림지역, 하천변, 주택 등에서 출몰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19일 청송군농업기술센터와 산림자원과가 공동으로 방제를 실시했다. 농가에도 산란된 알 제거방법을 지도하고 매미나방 약제를 배부하여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최근 기후변화로 돌발 병해충이 증가하고 있어 예찰강화와 방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이번과 같은 선제적 조치와 지속적인 예방활동으로 과수농가에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종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오종명 기자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안동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