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1조798억 규모 제2회 추경예산안 편성
김천시, 1조798억 규모 제2회 추경예산안 편성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22일 17시 4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3일 화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25일 임시회서 심의…신음공원 조성사업 등 496억 증가
김천시는 2019년 제2회 추경 예산안을 편성해 지난 19일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예산안 규모는 제1회 추경예산보다 496억 원(증가율 4.81%) 증가한 1조798억 원이다.

회계별 규모는 일반회계가 제1회 추경보다 465억 원 증가한 9290억 원이며 특별회계는 31억 원 증가한 1508억 원이다. 세출 분야별 주요 증가 항목은 국토 및 지역개발 분야 109억 원, 농림해양수산 분야 93억 원, 일반공공행정 분야 69억 원, 문화 및 관광 분야 69억 원 등이다.

주요 편성사업으로는 신음 공원 조성사업(50억), 강남·북 연결도로 개설공사(33억), 대신지구 진입로 개설 공사(20억), 혁신도시 융복합 드론플랫폼 구축사업(20억). 지방투자촉진보조금(26억) 등이다.

또한 소규모 주민숙원사업(34억),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구축사업(14억). 시청 사무실 및 주차장 건립사업(20억), 대기오염 옥외전광판 설치사업(4억), 미세먼지 휴게 쉼터 설치사업(1억), 저소득층 등 미세먼지 마스크 보급사업(3억) 등 스마트하고 안전한 도시환경 구축과 시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실생활에 직접 도움이 되는 사업도 대거 편성했다.

김충섭 시장은 “이번 추경을 통해 신음동 개발이라는 지역의 숙원 해소와 지역 간 균형발전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며“지역의 현안 해소도 중요하지만, 그동안 현장에서 시민들에게 들은 민원사항도 해소하고자 소규모 사업예산도 적극적으로 반영하는 등 균형 잡힌 예산을 편성하고자 노력했다”고 밝혔다.

제2회 추경 예산안은 오는 25일에 열리는 김천시의회 제206회 임시회의 심의를 거쳐 8월 1일 제2차 본회의를 통과하면 최종 확정된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