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공사, 대구 사회공헌사업비 45억 원 전달
한국가스공사, 대구 사회공헌사업비 45억 원 전달
  • 전재용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22일 18시 1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3일 화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생 협력 사업 확대해 살기 좋은 대구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
한국가스공사가 22일 대구시청을 찾아 ‘2019년도 사회공헌사업비’ 45억 원을 전달했다. (왼쪽부터)김수학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예종석 중앙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채희봉 한국가스공사장, 권영진 대구시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가스공사 제공
한국가스공사가 22일 대구시청을 찾아 ‘2019년도 사회공헌사업비’ 45억 원을 전달했다. (왼쪽부터)김수학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예종석 중앙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채희봉 한국가스공사장, 권영진 대구시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가스공사 제공

한국가스공사(이하 가스공사)가 올해 대구지역 사회공헌사업비로 총 45억 원을 지원한다. 지난해보다 무려 17억 원 늘어난 사상 최대 규모다.

가스공사는 22일 대구시청을 찾아 ‘2019년도 사회공헌사업비’ 45억 원을 전달했다.

이날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은 “일회성 지원보다 지속적이고 효율적인 상생 협력 사업을 확대해 일등 대구, 살기 좋은 대구를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2014년 10월 대구혁신도시로 이전한 가스공사는 앞서 경북대 어린이병원 지원을 시작으로 지역사회 요구에 부응하는 상생발전 특화사업을 위해 사회공헌사업비를 꾸준히 지원해왔다.

올해 사업비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대구사회복지협의회, 대구문화재단, 경북대 어린이병원 등을 통해 지역 내 사회복지시설과 취약계층을 돕는 데 사용된다.

창업문화조성과 사회적기업 지원을 통한 일자리 창출, 노숙인과 쪽방촌 주민들의 자활을 위한 건축아카데미 사업 등에 16억 원, 빈곤층 거주지역 보일러와 단열, 창호 교체 등 열효율개선사업과 쪽방촌 건강한 여름나기 등 에너지복지 증진사업에 15억 원이 지원된다.

또 장난감도서관 조성사업과 장학금지원, 중증 환아 의료지원에 4억 원을 투입, 미래세대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데 힘 쏟는다.

가스공사는 분기마다 전문가와 시민이 참여하는 ‘상생협력 전문가 협의체’ 회의를 열고, 지역사회의 의견을 수렴해 상생협력사업에 반영할 방침이다.

채희봉 사장은 “가스공사는 앞으로도 지역사회의 핵심 일원으로서 대구시민에게 꼭 필요한 지역 밀착형 상생협력 사업을 꾸준히 발굴할 것”이라며 “생기 넘치고 온정이 가득한 대구를 만드는 데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권영진 대구시장은 “가스공사는 대구지역 발전을 위한 꾸준한 사회공헌을 펼쳐 시민들의 복지향상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며 “새로운 상생협력사업을 계속 발굴하는 등 지역사회에 특화된 사회공헌활동에 감사드린다”고 답했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