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교대역 하늘채 뉴센트원’ 26일 견본주택 공개
대구 ‘교대역 하늘채 뉴센트원’ 26일 견본주택 공개
  • 배준수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22일 20시 2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3일 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살기 좋은 '초역세권' 주목
교대역 하늘채 뉴센트원 투시도.
‘뉴센트원’. ‘New Central’ 과 으뜸을 뜻하는 ‘No. 1’의 합성어다. 코오롱글로벌이 대구 남구 대명동 1959-27번지 일대에 짓는 975세대 아파트 ‘교대역 하늘채 뉴센트원’은 남구를 대표하는 최고의 주거공간을 만들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전체 975세대 중에 716세대를 일반분양하는데, 49㎡ 152세대, 59㎡ 70세대, 74㎡ 206세대, 75㎡ 42세대, 84㎡ 246세대로 구성했다. 실수요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84㎡ 이하로 설계했지만, 49㎡의 경우 아파트에서는 보기 드문 소형면적으로 실용성과 투자성을 모두 갖춰 1~2인 가구나 투자자들로부터도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코오롱글로벌은 26일 이 아파트의 견본주택(수성구 만촌동 928-2번지)을 공개한다.

역세권 입지를 강점으로 내세웠다.

도시철도 1호선 교대역 바로 앞에 위치하는 초역세권이자 3호선 명덕역도 걸어서 갈 수 있다. 대구의 최중심인 반월당과도 불과 2개 정거장 거리이고, 단지 앞 중앙대로의 다양한 버스노선과 달구벌대로, 신천대로, 앞산순환로 등이 가까이 있어서 시내·외 어디든지 자유롭게 갈 수 있다. 분양 관계자는 “입지장점만 놓고 보면 부동산 시장의 불변의 법칙인 ‘교통 길’이 ‘돈 길’ 이라는 원리가 그대로 맞아 떨어지는 단지”라고 설명했다.

단지를 중심으로 반경 1㎞ 안에 12개의 초·중·고교가 있어 자녀들의 안심통학이 가능하다는 점과 대구의 중심상권인 반월당, 동성로, 현대백화점을 비롯한 다양한 쇼핑시설과 멀티플렉스, 대학병원, 관공서 등의 생활편의시설이 잘 갖춰져 있다는 점도 특징으로 꼽는다. 이 밖에도 앞산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조망권은 덤이다.

분양 관계자는 “‘살기 좋은 아파트’ 대통령상에 빛나는 ‘하늘채’ 브랜드 가치도 한 몫하고 있다”며 “이미 수요자들로부터 ‘살아보니 좋더라’ 라는 입소문도 나기 시작했다”고 했다.

대구 남구는 청약 조정대상지역에 해당되지 않아 청약통장 가입 후 6개월 이상이면 1순위 자격으로 청약신청이 가능하다. 또 가구주가 아니거나 1가구 2주택 이상이어도 1순위로 청약할 수 있고, 계약 후 6개월이면 전매도 가능하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