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동해 전철화 사업 추진…국토부, 기본·실시 용역 착수
포항∼동해 전철화 사업 추진…국토부, 기본·실시 용역 착수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22일 20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3일 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동해 를 잇는 철로 전체 구간이 2022년까지 전철화될 계획이어서 남북철도와 대륙철도와 연계를 기대할 수 있어 북방경제 실현이 앞당겨질 전망이다.

특히 동해선 전철화가 되면 포항의 환동해 해양 중심 수도 인프라 구축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는 24일 포항∼동해 전철화 사업 추진을 위한 기본·실시설계 용역에 착수한다고 22일 밝혔다.

철도시설공단이 사업시행자로 참여하며 총사업비 4천875억원을 투입해 2022년 공사를 마칠 계획이다.

전철화 사업이란 디젤기관차만 운행이 가능한 구간에 25kv 전기를 공급하는 전차선로 등을 설치해 전기 차량이 운행할 수 있도록 기반을 닦는 사업을 말한다.

현재 동해선은 부산∼포항, 동해∼강릉 등 일부 구간만 전철 운행이 가능하다.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동해선 부산∼강릉 전 구간에 전기철도 고속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고 국토부는 소개했다.

국토부는 아울러 2022년 포항∼동해 구간 개통 이후 EMU(고속열차)가 부산∼강릉 6회, 동대구∼강릉 5회 운행할 예정이며 앞으로 남북철도 및 대륙철도 연계 기능도 기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국가 균형 발전 프로젝트 사업으로 추진되는 만큼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아 철저히 관리해 적기에 공사를 마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