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읍 삼산1·2리 주민 "축산분뇨처리장 증설 절대 안 된다" 반발
성주읍 삼산1·2리 주민 "축산분뇨처리장 증설 절대 안 된다" 반발
  • 권오항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23일 20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4일 수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2일 오전 성주군 성주읍 삼산 1, 2리 주민 등 60여명은 축산분뇨처리시설과 소각장 등의 증설을 반대하며 성주군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가두시위를 벌이고 있다.
성주군 성주읍 내 축산분뇨처리장 증설과 관련해 해당 지역 주민들이 집단반발하면서 진통이 예고되고 있다.

성주군은 통합바이오 에너지시설 설치사업 일환으로 504억 원의 국비확보를 통해 2019년부터 오는 2023년까지 1일 260t 바이오가스 정화시설(가축분뇨 200t, 분뇨 30t, 음식물 10t, 하수슬러지 5t, 농축부산물 15t)과 슬러지 퇴비화 시설 1일 35t 처리 등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군은 농가 등에 쌓여있고 처리하기 어려운 고질적인 오염원을 제때 수거해 악취 발생을 근본적으로 차단하고, 음식물쓰레기와 하수슬러지를 자체 처리해 예산을 절감하는 등 가스 활용을 통해 수익을 낸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해당 지역인 성주읍과 삼산 1·2리 주민 등은 “1일 50t의 축산분뇨처리시설을 260t으로 증설하는 것은 악취의 수준을 넘어선 주민 말살 정책이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 22일 오전 삼산리 주민 등 60여 명은 성주군청 앞에서 집회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을 두고, 실력행사에 돌입했다.

이들은 결의문을 통해 “축산분뇨처리장의 대규모 증설과 소각장 증설계획을 백지화할 것”을 촉구하고, “악취와 소각장 분진 독가스에 1만4000명의 성주읍민이 고통받고 있으며, 혐오시설 천국이 된 삼산리에 소각장과 축산분뇨처리장, 퇴비공장의 대규모 증설 계획을 전면 백지화해야 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군은 주민공청회와 논산 등의 시설견학, 그리고 최종 용역보고회 등 일련의 행정절차를 거쳐 증설공사 시행에 나섰지만, 악취 등의 피해를 주장하는 주민반발에 부딪히면서 향후 시행과정이 순탄치 않을 전망이다.

권오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오항 기자
권오항 기자 koh@kyongbuk.com

고령, 성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