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재 의원-해병대, 민군관 협의체 구성해 헬기 격납고 해결
박명재 의원-해병대, 민군관 협의체 구성해 헬기 격납고 해결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23일 20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4일 수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병대 항공단 창설에 따른 대책 마련’간담회가 23일 국회에서 국방부·해군·해병대·포항시·주민대책위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해병대 항공단 창설에 따른 격납고 건설문제를 두고 포항시 남구 동해면·청림동 주민들의 거센 반발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민·관·군협의체 구성을 통한 대안 마련 탈출구 찾기에 들어갔다.

자유한국당 박명재(포항남·울릉) 국회의원은 23일 국회에서 국방부·해군·해병대·포항시·주민대책위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해병대 항공단 창설에 따른 대책 마련’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에는 나승주(자유한국당) 국회 국방위 간사·국방부 군사시설기획관·해군본부 및 해군 제 6전단·해병대사령부 등 군 관련 인사·포항시 부시장·김철수 허남도 포항시의원·나학엽 주민대책위원장을 비롯한 주민대표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나학엽 위원장은 “국방부가 그동안 군 공항으로 인한 피해는 외면한 채 해병대 상륙기동 헬기부대 창설 및 격납고 건설을 일방적으로 결정한 것에 대해 큰 배신감과 참기 힘든 분노를 느낀다”는 주민들의 뜻을 전달했다.

그는 또 헬기부대 배치 및 동해면 일원에 건설하려는 헬기 격납고 건설 계획 철회 및 원점에서 재검토 할 것과 항공소음 및 매연 등으로 주민생활권·생존권·재산권·특히 학습권을 침해하고 있는 해군 6전단 이전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에 대해 국방부 군사시설기획관은 “주민께 소음·교육·재산권 문제 등 불편과 피해를 드려 국방부를 대신해 사과드린다”며 “이 문제와 관련 차관 주재로 두 차례 관계기관 대책 회의를 갖는 등 주민과 상생방안을 적극 추진하고 있으며, 국회에서도 군용비행장 및 군 사격장으로 소음 피해를 받는 주민들의 복리 증진 및 생활환경 개선을 목적으로 한 ‘군용비행장 등 소음방지대책법’제정이 추진되고 있다”고 밝혔다.

해병대사령부 전력기획실장도 “군사시설 특수성으로 인해 사전설명 부족했던 점에 대해 죄송스럽게 생각하며, 불편한 점에 대해서도 충분히 공감한다”고 전제한 뒤 “지적(요구)사항 중 노력하면 타협점을 찾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았고, 민·군·관협의체를 통해 대화로 해결책을 찾아 나가겠다”고 말했다.

백승주 국회의원도 “국회 국방위에서도 군사시설로 인한 주민피해 최소화 및 재산권과 기본권 보장 부분과 국가안보라는 부분이 동시에 해결될 수 있도록 심도 있게 다루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박명재 국회의원은 “군사시설로 인해 피해를 입게 될 해당 주민들에게 설명과 동의를 구하지 않은 이번 사안은 명백하고 중대한 절차적 하자가 있었다”며 “현재 추진 중인 격납고 건설공사를 중단하고, 빠른 시일 내 민군관협의체를 구성해 격납고 건설 및 군 공항으로 인한 소음피해대책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논의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해병대사령부는 “공사를 먼저 중단하고, 민·군·관협의체를 조속히 구성해 대화를 통해 해결방안을 찾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