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한 중소기업 직장인 66% "맞벌이 한다"
결혼한 중소기업 직장인 66% "맞벌이 한다"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23일 21시 2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4일 수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잡코리아, 80% '현재 가계소득 부족'…희망 평균수입 608만원
중소기업에 근무하는 기혼 직장인 10명중 7명 가량이 맞벌이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미혼 직장인 중 결혼을 하더라도 ‘맞벌이를 하고 싶다는 사람’도 10명 중 6명을 넘었다.

23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발표한 ‘중소기업 근무 직장인의 맞벌이 현황’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5.9%가 맞벌이를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 근무하는 기혼 직장이 1887명으로 실시한 이번 설문조사에서 자녀가 없는 직장인의 맞벌이 비율이 74,7%로, 자녀가 있는 직장인의 64.5%보다 10.2p나 높게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이 같은 수치는 통계청이 집계한 맞벌이 가구 비율(2017년 기준) 44.6% 보다 21.3%나 높은 수준으로, 전체 직장인 대비 중소기업 직장인의 맞벌이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부부 모두 중소기업에 다니는 맞벌이 직장인의 가계소득은 월 평균 467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중소기업에 다니는 외벌이 직장인(평균 292만원)의 소득보다 175만원 높은 것으로, 비율로는 2배가 아닌 1.6배(160%)에 그치는 수준이다.

현재 가계소득에 대한 중기 직장인들의 만족도는 맞벌이 가구와 외벌이 가구 모두 낮았다.

‘현재 가계소득은 적당한가’라는 질문에서 전체 응답자의 82.6%가 ‘적다’고 답했다.

이중 맞벌이 직장인은 79.9%가, 외벌이 직장인은 87.7%가 ‘현재 가계소득이 적다’고 밝혔다.

반면 ‘현재 가계소득이 적당하다’는 답은 맞벌이 직장인은 18.1%였고, 외벌이 직장인 중은 10.1%에 그쳤다.

중소기업 기혼직장인의 희망 월 평균 가계수입은 558만원으로 실제 가계수입 467만원보다 91만원이 많았으며, 맞벌이 직장인의 희망 가계수입은 608만원으로 실제 가계수입과 30%가량의 차이를 보였다.

특히 외벌이 직장인의 경우 희망 가계수입은 459만원이 반면 실제 가계수입은 292만원으로 희망수입의 63%수준에 머물렀다.

이런 가운데 미혼 직장인을 대상으로 한 ‘결혼 후 맞벌이 여부’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맞벌이를 하겠다’는 의향이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혼 직장인 1142명을 대상으로 한 이 설문조사 결과 ‘맞벌이를 하고 싶다’는 답이 무려 61.3%로 압도적 1위에 올랐으며, ‘배우자의 선택을 존중할 것’이라는 답이 32.7%에 달했다.

반면 ‘외벌이 할 것’이라는 응답자는 5.9%로 극소수에 그쳤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