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대구 신천물놀이장 찾은 동심들
[포토] 대구 신천물놀이장 찾은 동심들
  • 박영제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24일 08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4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절기 중 가장 더위가 가장 심하다는 대서(大暑)인 23일 더위를 식히기 위해 대구 중구 대봉동 신천물놀이장을 찾은 어린이들이 물놀이를 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이날 경북과 대구에는 폭염경보가 발효됐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24절기 중 가장 더위가 가장 심하다는 대서(大暑)인 23일 더위를 식히기 위해 대구 중구 대봉동 신천물놀이장을 찾은 어린이들이 물놀이를 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이날 경북과 대구에는 폭염경보가 발효됐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24절기 중 가장 더위가 가장 심하다는 대서(大暑)인 23일 더위를 식히기 위해 대구 중구 대봉동 신천물놀이장을 찾은 어린이들이 물놀이를 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이날 경북과 대구에는 폭염경보가 발효됐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24절기 중 가장 더위가 가장 심하다는 대서(大暑)인 23일 더위를 식히기 위해 대구 중구 대봉동 신천물놀이장을 찾은 어린이들이 물놀이를 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이날 경북과 대구에는 폭염경보가 발효됐다.

박영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영제 기자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경북일보 사진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