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날씨] 경북·대구 계속되는 무더위…장맛비도 못 막아
[날씨] 경북·대구 계속되는 무더위…장맛비도 못 막아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25일 09시 1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5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 중앙상가 실개천 입구에서 시원한 물안개가 뿜어져나와 지나가는 시민들의 더위를 식혀주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경북·대구에 찾아온 무더위가 지칠 줄 모르고 이어지고 있다.

대구지방기상청에 따르면 24일 낮 최고기온 포항 33.0℃, 경주 32.8℃, 울진 32.7℃, 대구 31.5℃ 등을 기록했다.

비공식 기록인 자동기상관측장비(AWS) 측정 결과 경주 외동 33.6℃, 울진 소곡 33.0℃, 청도 금천 31.9℃ 등의 분포를 보였다.

이와 함께 지난 23일 밤과 24일 오전 사이 최저기온이 포항 26.9℃, 울진 26.3℃, 영천 25.5℃, 영덕 25.4℃, 대구 25.3℃, 상주 25.3℃, 경산 25.2℃, 칠곡 25.1℃, 안동 25.1℃, 구미 25.0℃를 기록하며 경북과 대구 곳곳에서 열대야가 나타났다.

포항은 사흘째, 대구·울진·상주·영덕에는 이틀 연속으로 열대야가 계속됐다.

해가 떨어진 밤까지 이어진 더위 때문에 밤잠을 설치던 많은 시민들은 바닷가로 향했다.

이날 포항 영일대 해수욕장에는 자정이 다 되도록 더위를 피해 나온 인파로 북적였다.

해수욕장 인근에 위치한 카페에서 에어컨 바람을 쐬거나 호프집에서 시원한 맥주를 마시는 사람, 반려견과 함께 산책을 즐기는 사람들로 가득했다.

한편, 폭염은 25일∼27일 사이에 내리는 장맛비에 한풀 꺾이겠으나 대부분 지역에서 33℃ 내외의 낮 최고기온을 유지하며 무더위는 계속될 전망이다.

대구와 경북남부내륙, 울릉도·독도 5∼40㎜, 경북북부에는 10∼7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대구기상청 관계자는 “덥고 습한 공기가 유입돼 대구와 경북 동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열대야가 당분간 이어지겠다”며 “농업, 축산업 등 무더위가 심한 현장에서는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