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지하철 전동차 안에서 소화기 분사한 70대 입건
대구 지하철 전동차 안에서 소화기 분사한 70대 입건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26일 21시 2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26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동부경찰서
대구동부경찰서

70대 남성이 지하철 전동차에서 소화기를 분사, 전동차 운행이 잠시 지연됐다.

대구동부경찰서는 26일 전동차 내에서 소화기를 분사한 A씨(77)를 업무방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후 3시 30분께 동구 율하동 신기역에 들어서던 지하철 전동차 안에서 소화기를 분사한 혐의다.

소화기가 분사되자 승객들이 대피했으면 전동차 운행이 4분여 동안 지연됐다.

경찰은 A씨가 술에 취한 상태여서 집으로 보냈으며 추후 조사할 예정이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