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병직 도의원, 日 전범기업 수의계약 제한 조례안 발의 추진
황병직 도의원, 日 전범기업 수의계약 제한 조례안 발의 추진
  • 오종명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29일 20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30일 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태조사·협력체계 구축 등 나서
황병직 도의원

경북도의원이 공공기관의 일본 전범 기업과 수의계약 체결을 제한하는 조례안 발의를 추진하고 나섰다.

황병직 도의원은 “경북도의 일본 전범 기업 대상 수의계약 체결 제한에 관한 조례안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조례에 들어갈 기초 안은 만든 상태로 다음 달 임시회 기간에 의원 서명을 받아 9월 임시회 때 최종 조례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조례안에선 전범 기업을 대일항쟁기 당시 일본 기업으로서 경북도민을 강제동원해 생명, 신체, 재산 등의 피해를 주거나 전범 기업의 자본으로 설립한 기업으로 규정했다.

또 도내 전범 기업에 대한 실태조사, 수의계약 체결 제한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 공공기관에 사용하는 물품 중 전범 기업 생산 물품 표시 등 내용을 조례안에 담았다.

이와 함께 전범 기업에서 생산하는 제품 구매를 제한하는 문화가 조성되도록 도지사, 교육감, 시장·군수, 시민단체 등이 협력체계를 구축하도록 했다.

그는 “일부 일본 기업들이 대일항쟁기 당시 전쟁 물자 제공 등을 위해 우리 국민의 노동력을 착취하였음에도 아직 공식 사과와 배상을 하지 않고 있다”며 “올바른 역사 인식 확립과 국민 정서 등을 고려할 때 경북도를 비롯한 공공기관에서 발주하는 물품 구매, 각종 공사 등에서 일본 전범 기업과의 수의계약을 제한할 필요가 있다”고 조례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현재 파악되는 299개 전범 기업에서 생산하는 제품만이라도 경북도와 교육청, 공공행정기관에서 구매를 최소화하거나 퇴출하도록 하기 위해 조례안을 준비했다”며 “공공기관에서 일본 전범 기업을 알리고 반성하지 않는 기업의 제품을 사용하지 않는 문화를 확산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종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오종명 기자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안동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