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측위정보원, 포항여객선터미널서 '해로드 앱' 시연회
해양측위정보원, 포항여객선터미널서 '해로드 앱' 시연회
  • 손석호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30일 17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31일 수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치정보·이동경로·실시간 해양기상정보 등 제공
해로드 앱 시작화면 캡쳐
여름철 바다 여행 안전을 지키는데 도움을 주는 휴대폰 앱인 ‘해로드’ 를 알리는 행사가 포항에서 열렸다.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측위정보원은 30일 여름휴가철을 맞아 포항여객선터미널에서 해양안전 모바일 앱 ‘해로드(海Road)’ 시연회를 가졌다.
해로드 구조요청 방법
이번 행사는 포항여객선터미널에 방문하는 울릉도·독도 관광객을 대상으로 열렸으며, 앱에 대한 소개와 체험으로 진행했다.

‘해로드’ 앱은 항법장비를 갖추지 못한 소형선박이나 레저보트 이용자 안전을 위한 스마트폰 앱(App)으로, 최신 전자해도를 기반으로 자신의 위치정보·이동경로·실시간 해양기상정보 등을 제공하고 있다.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측위정보원 직원들이 30일 여름휴가철을 맞아 포항여객선터미널 앞에서 해양안전 모바일 앱 ‘해로드(海Road)’ 시연회를 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또한 긴급 상황 발생 시 자신 위치좌표가 포함된 구조요청(SOS) 문자를 긴급구조기관(해경·소방)에 신속하게 발송할 수 있어서 앱이 출시된 2014년 이후 올해 6월까지 해상에서 167건, 461명을 구조해 국민 안전을 지키며 해상 골든타임 사수에 큰 역할을 해나가고 있다.

이승영 해양측위정보원장은 “앞으로도 ‘안전한 바다, 행복한 여행’을 만들기 위해 전국 주요 피서지와 여객터미널, 지역축제 등에 해로드 홍보활동을 지속해 해양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