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병원 로봇수술센터, 다빈치 로봇 Xi 이용 심장 수술 성공
울산대병원 로봇수술센터, 다빈치 로봇 Xi 이용 심장 수술 성공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31일 16시 3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31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흉부외과 심장수술팀 ‘심방 중격 결손 폐쇄술'
울산대병원은 지난달 로봇수술기 다빈치 Xi로 ‘심방 중격 결손 폐쇄술’에 성공했다. 사진은 심장수술 비교 그림
울산대학교병원은 최근 로봇수술센터 흉부외과 심장수술팀이 로봇수술기 다빈치 Xi로 ‘심방 중격 결손 폐쇄술’에 성공했다고 31일 밝혔다.

수술을 받은 환자 A(31·남)씨는 최근 심장 비대(심장이 커진 상태) 소견으로 타병원에서 검사 후 심방중격결손 진단을 받고 수술이 필요해 울산대병원을 방문해 로봇수술을 성공적으로 받았다.

수술 받은 환자는 후유증이나 부작용 없이 건강을 회복해 퇴원했다.

심방중격결손증은 심장의 좌심방과 우심방 사이의 벽에 구멍이 있는 것으로 선천성 심장 질환 중 하나다.

어릴 때부터 10대까지는 대부분 자각증상이 없으나, 그 이후에는 결손 크기에 따라 피로, 운동시 호흡곤란, 빈맥, 부정맥, 심장 비대 등의 증상이 동반된다.

심방중격결손증의 치료는 결손이 있는 부분을 직접 꿰매주거나 구멍이 너무 크면 인공 심막 이나 자가 심막 (환자 본인의 심장을 싸고 있는 막)을 이용해 막는 수술을 시행한다.

치료 후 증상이 현저히 개선되므로 나이에 상관없이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대다수 병원에서 시행하는 기존 심장수술방법은 가슴 중앙을 세로로 한 뼘(약 20㎝ 정도) 가량 절개하는 정중흉골절개술로 시행된다.

그러나 이 수술 방법은 수술 후 뼈가 붙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릴 뿐만 아니라 통증이 심하고 회복이 느려 환자에게 부담이 큰 수술 방법이다.

이에 반해 로봇수술은 흉골의 절개 없이, 갈비뼈 사이 공간으로 수술이 가능하다.

최소한의 절개로(2~5cm) 출혈이 적고, 감염의 위험성이 낮아 기존 수술보다 입원기간이 감소된다.

또한 통증이 적고, 흉터가 작아 일상 생활에 빨리 복귀하는 데 도움이 된다.

로봇수술은 집도의의 손 떨림(흔들림) 없이 미세한 조작이 가능해 정확하고 섬세한 수술을 요하는 심장수술에 매우 적합하다.

승모판막 질환이나, 삼첨판막 질환, 심방중격 결손 등의 심장질환에 활발히 사용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수술을 집도한 흉부외과 김관식 교수는 “기존의 수술방법보다 절개선이 작고 최소침습으로 미용적인 측면에서 뛰어날 뿐만 아니라 수술 후 통증이 적고 회복력이 빨라 일상으로 신속하게 복귀할 수 있다. 로봇수술을 통해 심장질환 환자들의 수술 부담을 줄이고 건강한 새 삶을 선물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