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근 구미시의회 의장 "수의계약 논란 머리 숙여 사과"
김태근 구미시의회 의장 "수의계약 논란 머리 숙여 사과"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01일 19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02일 금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구미시위원회·시민단체, 진실 규명·사퇴 촉구
김태근 구미시의회 의장

김태근 구미시의회 의장이 자신과 관련된 건설회사 수의계약 및 재산 신고 누락 등의 의혹(경북일보 7월31일 6면)에 대해 사과했다.

1일 김 의장은 구미시민께 드리는 사과문을 통해 “우선 저에 대한 일련의 논란에 대해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머리 숙여 깊이 사과한다”고 밝혔다. 이어 예전 자신의 소유로 되어있던 건설회사 수의계약에 대해 “시의원에 당선된 후 의원 본분에 충실히 하고자 회사에 관한 모든 경영권과 법적 책임 등 일체의 권리를 대표이사에게 이양했으며, 법인 등기부등본상 저와 가족은 등기돼 있지도 않아 회사법인 경영에 대해 어떠한 영향도 미칠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2018년 12월 기준 회사법인이 1억4000만 원이 넘는 적자가 발생했다는 것과 회사법인의 손실은 주주인 제가 모두 떠안아야 한다는 사실을 최근에야 알게 됐다”며“수의계약 건과 관련해 어떠한 개입도 한 사실이 없으며, 수의계약 건도 며칠 전 언론 보도를 통해 처음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재산 신고 누락에 대해서는 잘못을 인정했다,

김 의장은 “법인명의 재산은 재산등록 신고대상이 아니어서 법인과 관계된 비상장 주식도 신고대상이 아닌 것으로 오인해 재산등록 신고를 누락한 것은 제 불찰이라 생각하며, 보유 중인 주식에 대해서는 현재 매각을 진행 중이다”고 사과했다.

정의당 구미시위원회와 지역 시민단체들은 김 의장에 대한 진실 규명 및 사퇴를 촉구했다.

정의당 구미시위원회는 1일 김 의장 관련 의혹에 대해 “구미시의회가 직접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철저한 조사에 나설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면 해당 시의원은 즉각 의원직을 사퇴해야 하고 구미시는 재발 방지를 위한 특단의 조치를 강구하라”고 촉구했다.

지난달 31일에는 구미시민의 눈에서 김 의장 사퇴를 요구했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