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괌 해상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 발생…6∼7일 제주 북쪽 지나 서해안 진출할듯
괌 해상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 발생…6∼7일 제주 북쪽 지나 서해안 진출할듯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9년 08월 02일 17시 1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02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후 4시 발표된 태풍 ‘프란시스코’ 예상 경로. 기상청 제공
괌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가 북상 중인 가운데 6일 오후부터 7일 오전 사이 제주도 북쪽을 지나 서해안으로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2일 기상청에 따르면 ‘프란시스코’는 이날 오전 9시께 괌 북동쪽 약 1120㎞ 부근 바다에서 발생해 이날 오후 3시 현재 시속 41㎞로 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프란시스코’는 중심기압 998hPa, 최대 풍속 초속 19m(시속 68㎞), 강풍 반경 180㎞의 소형 태풍.

기상청은 일본 가고시마 부근을 거쳐 제주도를 스치듯이 남해를 통과해 서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 관계자는 “우리나라 부근의 북태평양 고기압 강도와 수축이 유동적”이라며 “우리나라 부근에서 태풍 진로는 현재 예보와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는 미국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남자 이름으로 통용된다.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