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고속열차 레일 늘어져…하행 47편 10∼70분 지연
폭염에 고속열차 레일 늘어져…하행 47편 10∼70분 지연
  • 연합
  • 승인 2019년 08월 03일 21시 2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03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레일 "천안아산역 레일온도 55도 넘어…야간에 추가 선로보강"
코레일 직원들이 2일 오전 동대구역 인근 선로에서 레일 온도를 낮추기 위해 살수 차량으로 물 뿌리기 작업을 준비하고 있다. 코레일 제공
전국을 달군 폭염이 고속열차 운행 차질까지 일으켰다.

3일 코레일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30분께 천안아산역 부산 방향 고속열차 레일이 늘어진 사실이 확인됐다.

코레일은 즉시 고속열차 운행 속도를 시속 30㎞까지 낮췄다.

앞서 오후 3시 16분께 레일 온도가 55도를 넘어섰다.

오후 5시 52분께까지 코레일과 소방당국이 레일 온도를 낮추기 위한 물 뿌리기 작업을 벌이는 동안에는 고속열차 속도가 시속 10㎞로 더 떨어졌다.

코레일은 살수작업 후 10여분 동안 레일 이상 유무를 확인한 뒤 오후 6시 3분께부터 시속 40㎞로 열차를 운행토록 했다.

오후 7시 50분께 복구작업이 마무리됐으나 그 사이 부산 방향 고속열차 47편이 천안아산역을 예정시각보다 10∼70분 늦게 출발했다.

코레일 관계자는 “앞선 지연으로 후속 열차들이 연쇄 지연되고 있다”며 고객들의 양해를 부탁한 뒤 “열차 운행이 없는 야간에 추가 선로보강 작업을 벌여 안전이 확보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산에는 폭염 경보가 발효 중이며 이날 낮 최고기온은 35.9도에 달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