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송사과유통공사 해산…청송군, 사과 유통 걱정 없어
청송사과유통공사 해산…청송군, 사과 유통 걱정 없어
  • 이창진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06일 17시 4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07일 수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송사과유통공사.
청송군의 사과유통공기업인 청송사과유통공사가 지난 5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해산을 결정했다.

이날 총회 의안으로 제출된 ‘청송사과유통공사 해산 결의의 건’은 전체 발행주식 22만1600주 중 89.2%인 19만7700주의 주주들이 해산 투표에 참여했다.

개표결과 찬성이 98.4%, 반대는 0.9%, 무효 0.7%로 발표됐다. 대주주인 청송군의 주주권을 제외하더라도 81%를 넘는 주주가 찬성했고 반대는 10% 정도에 그쳐 해산이 결의됨으로써 그동안 청송사과유통공사에 대한 일반 주주들의 민심을 그대로 보여준 결과였다.

2011년 8월 23일 설립된 청송사과유통공사는 2015년까지는 비교적 안정적인 경영으로 운영됐고 2016년 이후 사업부진과 자본잠식 등이 진행되면서 부정적 지표가 높아져 있었고 지난 5월에는 경영개선 계획을 수립해야 할 사장이 스스로 사직하고 중요 보직의 직원들이 사표를 내는 등 조직마저 붕괴되어 있어 지역의 주민들도 재건과 회생 가능성이 낮아 공사로서 역할을 더 이상 기대하기 어렵다고 내다봤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유통공사 법인이 해산되더라도 건물과 시설은 청송군 소유로 그대로 운영되기 때문에 사과 농가에서는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며 “지난번 공청회와 이번 주주총회에서 표출된 농업인들의 민의를 받들어 공개모집을 통해 선정될 새로운 운영주체와 함께 군수가 직접 업무를 챙기면서 사과 유통량을 현재보다 더 늘리고 사과 가격을 안정시켜 농가소득을 보전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들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창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창진 기자
이창진 기자 cjlee@kyongbuk.co.kr

청송·의성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