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군, 소상공인 특례보증·이차보전 지원
영덕군, 소상공인 특례보증·이차보전 지원
  • 최길동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07일 17시 0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08일 목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신용보증재단-농협, 업무협약 체결
영덕군은 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와 이자부담 완화를 위해 경북신용보증재단, NH농협은행 영덕군지부와 ‘소상공인 특례보증 및 이차보전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영덕군은 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와 이자부담 완화를 위해 경북신용보증재단(박진우 이사장), NH농협은행 영덕군지부(최기상 지부장)와 ‘소상공인 특례보증 및 이차보전지원(이자차액 보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3자간 협약에 따라 영덕군은 경북신용보증재단에 1억 원을 출연하고 신용보증재단은 출연금의 10배인 10억 원 규모로 지역 내 소상공인에게 특례보증을 실시한다. 군은 특례보증을 지원받는 소상공인이 NH농협 영덕군지부에서 대출 시, 2년간 연 2% 이자차액을 지원한다. 소상공인 특례보증 이차보전 금융지원사업은 8월 6일부터 본격 시행된다.

이희진 군수는 “이번 특례보증이 소상공인의 고금리 대출을 대체하고 이자부담까지 덜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 지속적으로 지원을 늘려 소상공인의 든든한 후원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최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길동 기자
최길동 기자 kdchoi@kyongbuk.com

영덕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