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 전도사' 최외출 교수 업무상 배임 등으로 고발
'새마을 전도사' 최외출 교수 업무상 배임 등으로 고발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08일 21시 4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09일 금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민단체 "대학 자산 유용 지자체 보조금 지원 등 혐의"
'새마을 전도사' 최외출 영남대 교수가 강의를 하고 있다. 경북일보DB
'새마을 전도사' 최외출 영남대 교수가 강의를 하고 있다. 경북일보DB

박근혜 전 대통령의 측근, 새마을 전도사로 알려진 영남대 최외출 교수(전 대외협력부총장)가 영남대 일부 교수와 대구참여연대, 대구여성회 등 지역 시민단체에 의해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영남대 교수를 비롯한 대구지역 시민단체 등은 8일 오후 3시 대구 중구 YMCA청소년회관 4층에서 ‘영남학원의 공공성과 투명성 회복을 위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영남대 서울사무소를 사적 용도로 사용, 대구시와 경북도 등 지자체로부터 재정보조금을 중복 지원, 언론 등을 통해 불거졌던 최 교수 관련 의혹에 대해 검찰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최 교수는 2009년 5월~2013년 5월까지 적법 절차 없이 서울에 사무실을 임차해 매월 250만 원씩 총 1억2000만 원(4년간)과 2013년 5월~2017년 4월 서울의 한 오피스텔을 임차해 임차료와 관리비 등 1억6000만 원을 경비로 지급한 의혹을 받고 있다.

또 “2012년 9월부터 1년간은 연구년이어서 대학 서울사무소를 사용할 수 있는 직위와 권한이 없었다”며 “연구년 기간 한나라당 박근혜 후보의 기획조정 특별보좌관으로 선거를 도왔고 선거운동 기간 서울사무소를 이용함으로써 대학 자산을 사적 용도로 유용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2015년 경주에서 열린 ‘글로벌새마을포럼’ 행사와 진행하면서 총 예산 3억5000만 원 중 2억 원을 자체에서 부담하는 조건으로 경북도로부터 1억5000만 원의 보조금을 지원받고, 같은 행사에 대구시로부터도 2억 원을 지원 받아 자체에서는 한푼도 부담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최외출 교수가 주도한 ‘새마을-박정희’ 사업은 정권의 비호 아래 막대한 사업비를 지원 받아 성세를 누렸다”면서 “이들사업에 대한 예산이 정당한 과정과 적법한 절차에 의해 지원되고 제대로 집행됐는가를 살피는 것은 국가가 마땅히 살펴야 할 사안이다”고 덧붙였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