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 초격차’ 삼성, 글로벌 D램 점유율 6분기만에 최고치
‘기술 초격차’ 삼성, 글로벌 D램 점유율 6분기만에 최고치
  • 연합
  • 승인 2019년 08월 09일 09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09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2분기 점유율 45% 돌파…SK하이닉스·마이크론과 격차 확대
D램 시장 점유율 추이
삼성전자의 글로벌 D램 시장 점유율이 최근 6분기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슈퍼호황’이 끝나면서 전반적으로 업황이 부진했음에도 불구하고 ‘기술 초격차’를 바탕으로 2위권 업체들과의 격차를 더 벌리며 ‘아성’을 공고히 한 것으로 평가됐다.

9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디램익스체인지의 보고서에 따르면 올 2분기 전세계 D램 시장 매출액은 148억4천400만달러(약 17조9천600억원)로, 전분기(163억3천300만달러)보다 9.1% 감소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본격화한 수요 감소와 가격 하락세가 이어진 데 따른 것이나 감소율은 전분기(-28.6%)보다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체별로는 삼성전자가 67억8천300만달러로, 점유율 45.7%를 차지하며 압도적인 1위 자리를 유지했다. 전분기보다 매출이 2.7% 줄었으나 점유율은 오히려 3.0%포인트나 상승했다.

이는 지난 2017년 4분기(46.0%) 이후 가장 높은 점유율이다. 지난해 4분기 41.3%까지 떨어졌으나 2분기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SK하이닉스가 전분기보다 12.6% 줄어든 42억6천100만달러의 매출을 올렸으며, 점유율은 1.2%포인트 하락한 28.7%를 기록했다.

미국 마이크론은 미중 무역전쟁 등의 영향으로 매출(30억4천100만달러)이 무려 19.1% 줄어들며 상위 업체들 가운데서는 가장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점유율도 2.5%포인트나 하락한 20.5%에 그쳤다.

이밖에 대만 난야(4억달러)와 윈본드(1억4천900만달러)는 매출이 각각 8.4%와 0.1% 증가했으며, 파워칩(8천300만달러)은 15.3%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디램익스체인지는 올 3분기에도 글로벌 D램 시장의 매출은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보고서는 “(반도체) 소재 수출을 둘러싼 한국과 일본의 갈등으로 7월 들어 D램 현물가격이 올랐지만 현물 시장의 규모가 워낙 작기 때문에 재고 조정에 큰 도움이 되지 못했다”면서 “수요가 여전히 부진해 고정 계약 가격은 하락세가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업계 관계자는 “시장 상황이 어려울수록 기술력이 앞선 업체들이 진가를 발휘한다”면서 “이른바 ‘반도체 코리아 군’의 점유율이 꾸준히 70%를 상회하며 글로벌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최근 일본의 소재 수출 규제, 중국의 반도체굴기 등에 따른 불확실성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전망을 어둡게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