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대구은행, 일본 수출 규제 피해기업 3000억 지원
DGB대구은행, 일본 수출 규제 피해기업 3000억 지원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1일 17시 3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2일 월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수성구 대구은행 본점.경북일보DB.
대구은행이 일본 수출 규제에 따른 피해기업 위해 3000억 원을 지원한다.

이번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금융지원은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해 피해를 입거나, 입을 것으로 예상되는 기업들이 주 대상이다.

일본 수출규제 품목(EUV 포토레지스트, 에칭가스, 플루오린폴리이미드 등)과 관련된 사업을 하고 있으며 해당 품목 수입과 구매실적, 기타 연관 피해 등이 입증된 기업 등이다.

정상조업에 차질을 빚고 있는 중소기업에 신속한 자금 지원을 통한 조기 정상화를 위해 마련된 것으로, 지원규모는 총 3000억 원으로 장기화 할 경우 증액할 예정에 있다.

업체당 지원 한도는 최고 3억 원이나 필요 시 본점 승인 절차를 통해 그 이상의 금액도 지원 가능하며, 금융비용 경감을 위해서 신규자금 대출 시 최대 연 2%의 금리감면을 해주며 일본의 수출 규제로 인한 피해가 해소 될 때까지 만기를 연장 해주고, 분할 상환도 유예하기로 했다.

신속한 자금 지원을 위해 관공서의 피해 사실 확인절차를 생략하였고, 운전자금 한도 산출은 피해 사실로 대신하는 등 피해기업들이 사업 정상화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 절차를 간소화 했다.

원활한 금융지원을 위해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신고 센터도 운영한다.

피해 중소기업의 금융 애로사항 전반에 대한 접수를 받고, 정부지원방안과 연계하여 재무관련 상담 및 경영 컨설팅 등의 업무를 수행 할 예정이다. 상담을 원하는 고객은 DGB 대구은행 전영업점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더불어 영업점장들이 거래 기업 고객을 파악해 직접 동태를 점검하고 애로 사항 방문 상담서비스를 시행하는 등 수출 규제 피해 기업에 대한 밀착 지원을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DGB대구은행 관계자는 “최근 어려워진 경기에 일본 수출규제로 이중고를 겪고 있는 지역기업에 조금이나마 힘이 되기 위해 이번 지원방안을 마련하게 됐으며, 앞으로도 지역과 함께하는 대구은행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