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교육청, 영남공고 '여교사 술접대 강요' 감사 진행
대구시교육청, 영남공고 '여교사 술접대 강요' 감사 진행
  • 전재용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1일 20시 1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2일 월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위 사실에 대해 엄중 조치할 것"
대구시교육청이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영남공업고등학교의 각종 비위 의혹에 대해 사실을 파악하고, 엄중하게 조치할 방침을 내세웠다.

11일 시교육청과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이하 대경여연)에 따르면 영남공고는 기간제 교사 채용과정에서 임신 계획을 묻고 임신과 출산은 학습권 침해라며 임신 포기 각서를 쓰게 한 의혹을 받고 있다.

또 시교육청 장학관을 접대하는 노래방에 교사들을 불러 술 시중을 들게 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경여연은 앞서 지난 9일 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남공고의 여성 인권침해를 방조하는 대구시교육청을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기간제 교사 면접 과정에서 임신 여부를 묻고 병가, 임신, 출산이 학생 학습권 침해라며 임신 포기 각서를 쓰게한 것은 영남공고가 여성의 인권을 침해한 것”이라며 “제기된 의혹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고 가해자를 엄중 징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구고용노동청에도 영남공고에 대한 특별근로감독을 요구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시교육청은 제기된 의혹이 지난 2010년에 발생한 것으로 보고, 철저한 감사를 진행해 비위 사실이 적발되면 엄중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감사에서 관련자 처벌 등 조치가 미흡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지난해 4월 최초로 제보된 영남공고 비위부터 지난 4월 제보된 사안까지 모두 2차례에 걸쳐 감사를 진행했다”며 “최초 제보 건은 이사장을 비롯해 학교관계자 4명을 징계·경고 처분하고 관련 자료를 수사기관에 제출해 적극 협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감사를 진행한 운동부 학생 성적조작, 금품수수 의혹에 대해서는 학교장 외 10명을 수사 의뢰한 상태다”며 “경과를 지켜보면서 이사장 승인 취소 처분을 추진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