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나는 친박·비박이 아닌 홍준표로 정치해온 사람"
홍준표 "나는 친박·비박이 아닌 홍준표로 정치해온 사람"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1일 20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2일 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1일 “나는 친박도 비박도 아닌 홍준표로 정치해온 사람이다. 나를 비박으로 부르지 않았으면 한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보수 붕괴 책임을 물어 책임 정치 차원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출당시킨 일은 있지만, 나를 비박이라고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박근혜를 반대한 사람들을 총칭해 비박으로 부르지만 나는 박근혜 정권 때 정권 차원에서 두 번에 걸친 경남지사 경선과 진주의료원 사건 때 그렇게 모질게 나를 핍박하고 낙선시키려 했다”면서 “하지만 영남권 신공항 파동 수습 등 나는 박근혜 정권을 지지하고 도왔던 사람”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자신은)지난 탄핵 대선 때 친박들이 숨죽이고 있을 때도 탄핵도 반대하고 분당도 반대했던 사람”이라며 “탄핵 재판의 부당성도 조목조목 열거하면서 대국민 호소까지 했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앞서 전날(10일) 계파 갈등 조짐을 보이는 한국당을 겨냥해 “잔반(殘班)들이 그나마 남아있는 한 줌도 안 되는 기득권 지키기에 몰두해서야 세상을 바로 잡을 수 있겠나”라고 지적하며 “이미 오래전에 그들은 몰락했는데 그들만 그것을 아직도 모르고 있다. 지금이 난세(亂世)라는 것도 그들만 모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잔반(殘班)은 조선 시대 당쟁 끝에 중앙권력을 잃고 향촌으로 밀려나 몇 대 동안 벼슬길에 오르지 못해 보잘것없이 몰락한 양반 계층을 일컫는 뜻이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