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제10호 태풍 '크로사' 북진 중…광복절 일본 관통할 듯
제10호 태풍 '크로사' 북진 중…광복절 일본 관통할 듯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1일 20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2일 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0호 태풍 '크로사' 예상 경로.
제10호 태풍 '크로사' 예상 경로.

제10호 태풍 ‘크로사(Krosa)’가 일본을 관통해 동해 방향으로 진행할 전망이다.

11일 대구지방기상청에 따르면 크로사는 이날 오후 3시 기준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1240㎞ 해상에서 시속 8㎞의 느린 속도로 북서진 중이다.

현재 중심기압 970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시속 126㎞, 강풍반경 420㎞로 강한 중형급 태풍이다.

북서쪽과 북동쪽으로 갈팡질팡하던 태풍은 점차 일본 방향으로 이동해 14일 오후 3시께 가고시마 남동쪽 약 260㎞ 부근 해상으로 접근한 뒤, 광복절인 15일 오후 3시께는 오사카 서남서쪽 약 360㎞ 부근 해상을 관통해 지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크로사는 일본을 지나 16일 오후 3시께 독도 동북동쪽 약 290㎞ 해상에 위치할 것으로 보인다.

대구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은 15일 밤 또는 16일께 동해로 빠져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동해안지역은 14∼15일 크로사의 가장자리에서 부는 동풍의 영향을 받아 강풍을 동반한 비가 내릴 수 있겠다”고 설명했다.

다만, 일본 규슈 부군에서의 형태 변화 등에 따라 태풍 강도와 진로가 바뀔 가능성 또한 대구기상청은 염두하고 있다.

한편, 동해안지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 수 있는 가운데 한반도가 크로사 진로의 서쪽에 위치해 큰 피해를 입진 않겠다는 전망이 나온다.

태풍은 반시계방향으로 회전하기 때문에 태풍을 진행하게 하는 흐름(지향류)이 이 반시계방향 회전에 힘을 보태 태풍의 동쪽에 위치한 지역은 ‘위험 반원’으로 분류된다.

반면 태풍의 서쪽 반원은 반시계방향 회전과 지향류가 부딪혀 상쇄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덜 위험하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