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기쁨의교회 ‘제1회 헤세드 아시아 포 재팬’ 개최
포항 기쁨의교회 ‘제1회 헤세드 아시아 포 재팬’ 개최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9년 08월 12일 16시 4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2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16일 일본 기독교 신자·목사 등 200여 명 초청
제1회 헤세드 아시아 포 재팬 포스터.
제1회 헤세드 아시아 포 재팬 포스터.

포항 기쁨의교회(박진석 목사)가 13일부터 16일까지 나흘간 아시아와 일본 선교를 위한 국제선교포럼 ‘제1회 헤세드 아시아 포 재팬(Hesed Asia for Japan)’을 개최한다.

이 포럼은 최근 양국 갈등이 심화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의 목사와 기독교 신자, 지역 내 일본인 등 200여 명이 참석해 주목을 받고 있다.

기쁨의교회는 이번 포럼이 한·일 기독교인들의 서로를 향한 용서와 사랑의 마음을 나누는 깊은 교제의 장이 될 것과 또 관계 회복을 통하여 포항을 중심으로 열방을 향한 국제적인 선교 협력의 거점이 마련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주요 행사로는 한·일 선교 화해와 협력을 위한 예배와 기도회, 일본문화와 무목(無牧)교회 현황 및 대책, 한·일 협력선교 사례 나눔과 이단 대책 세미나가 열린다. 

특히 광복절인 15일에는 일본 교회를 대표하는 오야마 레이지(성서그리스도교회장) 목사가 ‘한·일 화해를 위하여’라는 제목의 강연을 한다.

제1회 헤세드 아시아 포 재팬 일정표.
제1회 헤세드 아시아 포 재팬 일정표.

또 일본의 중견 배우 미사와 신고씨는 ‘유메노키(夢の木·14일)’, ‘결단(15일)’이라는 두 편의 연극(모노드라마)을 한국에서 처음으로 선보인다. 연극은 나치로부터 수천 명의 유대인을 살린 스기하라 지우네의 삶과 3000명의 한국 고아들을 섬긴 다우치 치즈코(한국명 윤학자)의 일생을 그린 내용으로 일본과 유럽 공연에서 큰 감동을 준 바 있다.

이밖에 각종 문화공연과 포항 일일 관광, 분과 모임, 사역 박람회도 열릴 예정이다.

일본 중견 배우 미사와 신고씨 연극(모노드라마) ‘유메노키(夢の木)’, ‘결단’.
일본 중견 배우 미사와 신고씨 연극(모노드라마) ‘유메노키(夢の木)’, ‘결단’.

박진석 목사는 "아시아 선교와 신앙, 학술 및 문화가 어우러지는 축제의 장으로 한·일 양국에 관심 있는 모든 분을 초청한다"며 "일본과의 협력 선교 및 한일 간의 상처를 극복하고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 되도록 포항에서 함께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한편 기쁨의교회는 오는 16~17일 포항시 칠포해수욕장에서 ‘2019 팡팡 프레이즈 페스타 인 칠포’ 축제도 개최한다. 이 행사에는 가수 자두, 조성모, 헤리티지, 매스콰이어, 랩퍼 비와이, 퓨전 국악밴드 소름, RPQ, 샤우트 어게인, 김복유 밴드, 브리지 임팩트 프레이즈, 김브라이언 등이 출연한다. 또 푸드트럭을 비롯한 먹거리 부스, 에어바운스 및 물놀이, 미술대회와 전시 등 예출체험 등이 종일 이어질 예정이다.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온라인뉴스팀
조현석 기자 cho@kyongbuk.com

뉴미디어국장 입니다. 인터넷신문과 영상뉴스 등 미디어 분야를 맡고 있습니다. 010-5811-4004

www.facebook.com/chopms

https://twitter.com/kb_ilbo

https://story.kakao.com/chopm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