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광주 ‘달빛내륙철도’ 경유지 지자체 실무자협의회 개최
대구~광주 ‘달빛내륙철도’ 경유지 지자체 실무자협의회 개최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2일 17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3일 화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광주시청서 조기건설 논의
대구와 광주를 잇는 ‘달빛내륙철도’ 조기건설을 위한 경유지 지자체 실무자협의회가 13일 광주시청에서 열린다고 대구시가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대구·광주시 등 6개 광역지자체와 경유지 기초지자체(담양·순창·남원·장수·함양·거창·합천·고령) 관계자가 참석한다.

다음 달 6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리는 대구∼광주 달빛내륙철도 조기건설을 위한 국회포럼에 대비한 사전협의 성격이다.

참석자들은 포럼 준비를 위한 지자체별 업무를 협의하고, 지난달 착수한 국토교통부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2021∼2030년) 용역에 달빛내륙철도 건설을 신규사업으로 반영하기 위한 대책을 논의한다.

이 사업은 사전타당성조사 용역비 5억원을 올해 정부예산으로 확보했으며 지난 6월 국토교통부 관련 용역을 착수했다.

최고시속 250㎞로 달리는 대구∼광주 달빛내륙철도가 건설되면 대구와 광주 등 영호남이 1시간 이내 생활권이 된다.

서덕찬 대구시 교통국장은 “달빛내륙철도가 건설되면 1천300만명 규모의 인적·물적 교류가 촉진돼 초광역 남부경제권을 구축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