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해경, 경북 동해안 너울성 파도 주의 당부
포항해경, 경북 동해안 너울성 파도 주의 당부
  • 손석호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2일 18시 2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3일 화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놀이 시 구명조끼 착용
경북 동해안에 최근 너울성 파도로 사고가 잇따르자 포항해경이 물놀이객 안전 주의를 당부했다.

포항해양경찰서는 최근 경북 동해안 무더위 지속과 피서객이 증가로 물놀이 인명사고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12일 밝혔다.

너울성 파도는 갑작스러운 바람에 의해 작은 물결이 갑자기 세력이 커지면서 한꺼번에 솟구치는 특징을 지니고 있어 위험한 요소로 꼽힌다.

해경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포항시 북구 송라면 화진2리 해변에서 물놀이를 하던 중 1명이 물에 빠져 목숨을 잃었다.

또 11일 오후 북구 흥해읍 용한리 해변에서 물놀이 중이던 1명을 구조되는 일이 있었다.

이들 모두 너울성 파도에 물놀이를 하면서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포항해경 관계자는 “너울성 파도나 이안류로 해변에서 멀리 떠밀려 나갈 수 있으므로 물놀이 중 구명조끼 착용은 필수”라고 설명했다.

한편, 포항해경에서는 연안안전사고 위험예보제를 1단계 관심에서 2단계인 주의보로 격상해 사고예방 활동에 주의를 기울일 예정이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