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말벌집 제거 한창
[포토] 말벌집 제거 한창
  • 이은성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2일 18시 4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2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벌집신고가 급증한 12일 오전 포항시 북구 흥해읍 119소방서직원들이 신광 상읍리 한 주택에서 말벌집을 제거하고 있다. 소방서 관계자는 “지난해 8월 하루에만도 6.5건의 벌집 신고가 접수됐으며 최근에도 꾸준히 신고가 늘어나는 추세다. 왕벌들이 산란하고 활발한 운동을 하는 추석전 후에 가장 많은 신고가 접수된다”고 말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12일 오전 포항시 북구 흥해읍 119소방대원들이 신광 상읍리 한 주택에서 말벌집을 제거하고 있다. 소방서 관계자는 “지난해 8월 하루에만도 6.5건의 벌집 신고가 접수됐으며 최근에도 꾸준히 신고가 늘어나는 추세다”며 “왕벌들이 산란하고 활발한 운동을 하는 추석 전·후에 가장 많은 신고가 접수된다”고 말했다.

벌집신고가 급증한 12일 오전 포항시 북구 흥해읍 119소방서직원들이 신광 상읍리 한 주택에서 말벌집을 제거하고 있다. 소방서 관계자는 “지난해 8월 하루에만도 6.5건의 벌집 신고가 접수됐으며 최근에도 꾸준히 신고가 늘어나는 추세다. 왕벌들이 산란하고 활발한 운동을 하는 추석전 후에 가장 많은 신고가 접수된다”고 말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벌집신고가 급증한 12일 오전 포항시 북구 흥해읍 119소방서직원들이 신광 상읍리 한 주택에서 말벌집을 제거하고 있다. 소방서 관계자는 “지난해 8월 하루에만도 6.5건의 벌집 신고가 접수됐으며 최근에도 꾸준히 신고가 늘어나는 추세다. 왕벌들이 산란하고 활발한 운동을 하는 추석전 후에 가장 많은 신고가 접수된다”고 말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벌집신고가 급증한 12일 오전 포항시 북구 흥해읍 119소방서직원들이 신광 상읍리 한 주택에서 말벌집을 제거하고 있다. 소방서 관계자는 “지난해 8월 하루에만도 6.5건의 벌집 신고가 접수됐으며 최근에도 꾸준히 신고가 늘어나는 추세다. 왕벌들이 산란하고 활발한 운동을 하는 추석전 후에 가장 많은 신고가 접수된다”고 말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벌집신고가 급증한 12일 오전 포항시 북구 흥해읍 119소방서직원들이 신광 상읍리 한 주택에서 말벌집을 제거하고 있다. 소방서 관계자는 “지난해 8월 하루에만도 6.5건의 벌집 신고가 접수됐으며 최근에도 꾸준히 신고가 늘어나는 추세다. 왕벌들이 산란하고 활발한 운동을 하는 추석전 후에 가장 많은 신고가 접수된다”고 말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벌집신고가 급증한 12일 오전 포항시 북구 흥해읍 119소방서직원들이 신광 상읍리 한 주택에서 말벌집을 제거하고 있다. 소방서 관계자는 “지난해 8월 하루에만도 6.5건의 벌집 신고가 접수됐으며 최근에도 꾸준히 신고가 늘어나는 추세다. 왕벌들이 산란하고 활발한 운동을 하는 추석전 후에 가장 많은 신고가 접수된다”고 말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이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은성 기자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경북일보 사진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