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日 수출규제 대응 기업애로신고센터 운영
김천시, 日 수출규제 대응 기업애로신고센터 운영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3일 17시 1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4일 수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창 김천시 부시장(오른쪽)과 구영훈 경제산업국장이 ㅣㄹ본 수출규제 기업애로신고센터를 방문하고 있다.김천시
김천시는 최근 일본의 잇따른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애로사항과 피해 상황을 파악 및 해결하기 위한 기업애로신고센터를 지난 12일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기업애로신고센터는 지역 중소기업의 피해 현황을 접수하고, 일본 수출입 비중이 높은 기업의 피해 사항을 실시간으로 파악하는 등 선제 대응할 계획이다.

또한 지역에 등록된 전체 공장 490여 개에 대해 지난주부터 일제 기업 실태 조사에 나서 업체 현황 및 대일 무역 의존도 등 관련 자료를 파악하고 있다.

시는 이를 위해 투자유치과 내에 비상대응반을 긴급 편성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이번 일본 수출규제 사태가 장기화할 것에 대비해 지역 기업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라며”이번 사태가 또 다른 기회가 될 수 있도록 기업 현장의 의견을 수시로 수렴해 시책에 반영하고 중소기업 운전자금 지원 확대 등 기업지원시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기업 애로 해소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