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농·특산품, 美 최대 한인축제 특수 노린다
영주 농·특산품, 美 최대 한인축제 특수 노린다
  • 권진한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3일 17시 3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4일 수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된장 등 판촉행사용 12개 품목 선적…전시 부스 홍보·판매
13일 영주시는 영주농산물유통센터에서 장욱현 영주시장, 이중호 영주시의회의장, 박관식 영주시수출기업협의회장 및 수출업체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LA 한인축제 판촉행사용 농특산물품 수출 선적 기념행사를 가졌다.
영주시가 미국 최대 한인축제에 맞춰 영주 농 특산품 해외시장 공략에 나섰다.

13일 영주시는 영주농산물유통센터에서 장욱현 영주시장, 이중호 영주시의회의장, 박관식 영주시수출기업협의회장 및 수출업체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LA 한인축제 판촉행사용 농특산물품 수출 선적 기념행사를 가졌다.

이번에 선적하는 품목은 영주시 농특산품 수출업체 8개소의 12개 품목으로 홍삼제품류, 사과쥬스, 인견류, 된장, 홍삼초코봉봉, 벌꿀, 전통부각, 참기름 등 30만달러(한화 3억6000만원) 상당이다.
지난해 미국 LA한인축제 영주시 홍보부스.
선적된 농 특산품은 오는 9월 26일부터 29일까지 4일간 개최되는 LA 한인축제 농 특산물품 전시 부스에서 홍보·판매 할 계획이다.

특히 행사 후 남은 농 특산물품 수량에 대해서는 현지 바이어가 전량 구매하기로 협의한 상태이다.

박관식 영주시 수출기업협의회 회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많은 업체에서 우수한 품질의 농특산물품으로 가지고 LA 한인축제 해외 판촉행사에 참가한다”며 “이 같은 큰 규모의 해외판촉행사 참여가 수출초보기업의 수출동기 부여와 수출기업의 해외판로 확대에 기여하고 농가 소득 향상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현지 한인회, 수입·유통업체와 긴밀히 협력하는 마케팅을 추진해 해외 판로 확보는 물론 영주 농특산물 위상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진한 기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