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 피해 입은 포철공고 본관동 개축 준공
지진 피해 입은 포철공고 본관동 개축 준공
  • 손석호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3일 17시 3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4일 수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2억 들여 새롭게 완공
포철공고 본관동 개축 준공식 참석 내빈들이 테이프 컷팅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두번째(김영석 포항교육장), 세번째(이성열 포철공고 교장), 다섯번째(임종식교육감), 여섯번째(박성호 재단 이사장), 일곱번째(장경식 도의장).
포항제철공업고등학교(교장 이성열)는 13일 본관동 개축 준공식을 가졌다.

지난 2016년 경주 지진과 2017년 포항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포철공고 본관동은 교육부 재난위험시설 평가위원회 심의에서 E등급 건축물로 판정, 지난해 7월부터 1년간 공사 끝에 새롭게 완공됐다.

총공사비는 62억9300만 원으로 경북도교육청이 56억4000만원, 포스코 교육재단이 6억5300만원을 부담했다.

또 포철공고는 행정동 개축과 함께 2022년부터 전면 시행될 고교학점제에 맞춰 9억2000만원 예산을 확보했고, 향후 선진형 교과교실제를 위한 기존 교실 리모델링과 홈베이스 등 구축 작업을 통해 선진형 교과교실제 교육환경을 갖추게 된다.

이성열 포철공고 교장은 “교육발전을 위해 베풀어준 많은 분의 관심과 격려에 감사드린다”며 “특히 재난 위험시설 지정과 임시수용시설 설치 등 안전 확보에 빠르게 대처해 교육활동 정상화에 큰 도움을 준 경북도 교육청 노력에 거듭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준공식에는 박성호 포스코교육재단 이사장, 임종식 경북도교육감,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 등이 참석했다.

지난 2011년 교육과학기술부로부터 5차 마이스터고로 지정받은 포철공고는 현장 특화 맞춤형 기술 교육을 통해 우수 인력을 양성해 왔다.

최근 3년간 국가기술 자격증 1인 평균 9개 이상을 취득했고,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3년간 평균 취업률이 93.4%에 이르고 있다.

올해 취업 후 잔존율이 100%에 가까울 정도로 우수 산업체와 산학협력을 유지하고 있다.

포철공고는 본관 준공으로 모든 건축물에 내진 설계를 적용 및 내진 보강을 마쳤고, 안전한 시설에서 직업교육 내실화와 미래 창의융합형 인재양성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