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장소 남녀간 차이 '뚜렷'…남성 '실외'·여성 '실내'
흡연장소 남녀간 차이 '뚜렷'…남성 '실외'·여성 '실내'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3일 19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4일 수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흡연자들이 담배를 피우는 장소에서 남녀 간 큰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13일 발표한 ‘흡연과 간접흡연 경험에 따른 담배 규제 정책 요구도’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0∼11월 현재 흡연자 3221명(남 2767명·여 45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남성 흡연자는 주로 실외에서, 여성은 실내에서 흡연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남성은 건물 외 흡연실(남 74.0%·여 51.8%), 길거리(남30.3%·여 17.8%) 등 실외에서 담배를 피우는 비율이 크게 높았다.

반면, 여성의 경우 가정 내 화장실(여 28%·남 12.6%), 실내 베란다(여 24.2%·남 12.8%), 건물 화장실·복도(여 9.3%·남 7.8%), 기타 가정 실내(여 9.3%, 남 8.0%) 등 실내 흡연 비율이 남성보다 높았다.

주된 흡연 장소(복수응답)는 남녀 모두에서 건물 외 흡연 장소(71%), 건물 내 흡연실(32%), 길거리(28%) 등이었다.

그 밖에도 흡연자의 66%는 흡연량을 줄이려고 시도했으며, 본격적인 금연을 시도한 비율은 46.4%였다.

본인의 건강 61%, 주변인의 간접흡연 우려 17% 등이 주된 금연의 이유로 꼽혔다.

응답자들의 평균 흡연 시작 연령은 남성 19.2세, 여성 19.9세였다.

하루 평균 흡연량은 일반 담배(궐련) 12.5개비, 궐련형 전자담배 13.8개비로 집계됐다.

남성 흡연자는 일반 담배(궐련) 사용이 82%, 궐련형 전자담배 사용이 15.7%였고, 여성 흡연자는 일반 담배(궐련)가 86%, 궐련형 전자담배가 11%다.

최은진 보사연 연구위원은 “남녀 간 흡연 장소 차이가 뚜렷하게 나타났다”면서 “여성은 지정된 흡연 장소보다 가정 실내에서 담배를 피우는 경향을 보여 여성 흡연자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정책과 사업을 강화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