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신광면민친선축구대회·민속경기대회 개회…3일간 열전 돌입
포항 신광면민친선축구대회·민속경기대회 개회…3일간 열전 돌입
  • 손석호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3일 20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4일 수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복74주년 기념…윷놀이·팔씨름·한마음대축제
‘광복74주년 기념 제68회 포항 신광면민친선축구대회 및 민속경기대회’가 13일부터 사흘간 열전에 돌입했다. 13일 포항 신광중학교 운동장에서 열린 개회식에서 참가자들이 대형태극기를 앞세우고 입장하고 있다.
‘광복74주년 기념 제68회 포항 신광면민친선축구대회 및 민속경기대회’가 13일부터 사흘간 열전에 돌입했다. 13일 포항 신광중학교 운동장에서 열린 개회식에서 참가자들이 대형태극기를 앞세우고 입장하고 있다.

‘광복74주년 기념 제68회 포항 신광면민친선축구대회 및 민속경기대회’가 13일 개회를 시작으로 3일간의 열전에 돌입했다.

포항시 북구 신광면체육회(회장 박민걸)가 개최한 이 대회 개회식에는 신광중학교 운동장에서 면민과 출향 인사 등 2000여 명이 참석했다.

13일부터 15일까지 열리는 축구대회는 36년 일제 식민지 치하에서 조국을 잃은 울분을 달래고, 광복 기쁨을 온 면민이 함께 나누고 화합하기 위해 1947년 8월 15일 첫 대회를 시작으로 면면히 이어 오고 있다.

올해 68회째 광복 기념 대표축제로 신광면민과 더불어 포항시민의 자긍심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각 마을간 선의 경쟁을 통한 지역 계층 간 우정을 돈돈히 함은 물론 면민 결속을 다지는 축제장으로 축구는 신광면 22개 마을 중 18개 마을에서 23개 팀이 참가해 3일간 토너먼트로 진행하고, 윷놀이·팔씨름·한마음대축제 등도 진행된다.

특히 이번 대회는 태극기 퍼포먼스가 펼쳐져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불매운동이 일어나고 있는 이때 광복 기쁨과 나라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일깨우는 좋은 계기가 될 전망이다

이재갑 신광면장은 “무더운 폭염에도 불구하고 애써준 신광면체육회와 각 후원단체, 참여선수단에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신광면이 더욱 단합하고 화합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