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가림으로 농사에 방해" 가로수에 제초제 주입한 범인 검거
"해가림으로 농사에 방해" 가로수에 제초제 주입한 범인 검거
  • 정형기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4일 11시 0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4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양군 특별사법경찰
가로수에 구멍을 뚫고 제초제를 주입한 모습
영양군 특별사법경찰은 경작지 해가림 피해 등을 빌미로 지역 내 국도변에 식재되어 있는 가로수에 구멍을 뚫고 제초제를 주입해 고사시킨 범인을 검거했다고 14일 밝혔다.

최근 7월 중순께 입암면 노달리 내 국도변에 식재되어 있는 가로수가 고사되어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곧바로 영양군 특별사법 경찰은 수사에 착수했다.

고사된 가로수와 연접한 곳에는 경작지가 있어 가로수가 고사한 원인과 밀접한 관련성이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먼저 인근 마을 주민을 탐문수사하고, 마을 대표를 참고인 조사했으며, 곧이어 이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되는 피해 가로수와 연접해 있는 경작지 소유주인 피의자 A씨를 소환조사 할 예정이었으나, 수사망이 좁혀오자 피의자 A씨는 영양군 특별사법경찰에 자수했다.

피의자 A씨는 7월 중순 국도변에 있는 가로수가 해가림 등 농사에 방해를 준다는 이유로 가로수 주변에 제초제를 살포하고, 가로수 뿌리 부분 근처에 구멍을 뚫은 뒤 제초제를 주입해 40년생 이상의 가로수 4그루를 고사시켰다.

영양군 김영묵 산림축산과장은 “누구든지 정당한 사유 없이 가로수를 손상하거나 고사시킨 자는 산림관련법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으니,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당부하면서, 이번 사건을 계기로 가로수에 위해를 가하는 유사 사건이 더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정형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형기 기자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