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농업기술원, 농업인 정보화 경진·전진대회 개최
경북농업기술원, 농업인 정보화 경진·전진대회 개최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4일 17시 1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5일 목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산물 판매 SNS 활용 직거래로 해결
6개 분야 우수사례 26점 시상
경북도농업기술원은 13, 14일 이틀간 문경 STX리조트에서 ‘경북 농업인 정보화 경진 및 전진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대회는 (사)경북정보화농업인연합회 소속 농업인 3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SNS 활용 농산물 마케팅 활성화 경진’ 등 6개 분야에서 경진을 펼쳐 우수 사례 26점을 시상했다.

정보화 특강, 농업정보화 우수사례 발표, 전자상거래 우수 농산물 전시, 농업·농촌 사진 전시, 경영·마케팅·정보화 컨설팅, 농업인 프로필 사진 촬영, 시군 농산물 홍보 퍼포먼스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열였다.

특히 행사 당일 정보화 트렌드에 맞춰 스마트폰과 SNS를 활용한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포스팅으로 행사 현장을 홍보하고 실력을 겨루는 흥미있는 이벤트가 펼쳐졌다.

이번 경진대회에 ‘ICT의 농업분야 선도·창의적 활용 경진’에 참가한 김종연씨(예천·유기농장 참한농원 대표)는 유기농 배와 배즙을 생산하는 전문농가로 SNS를 활용한 감성마케팅으로 충성고객을 확보하고 온라인 고객과 소통해 체험 및 일손돕기 프로그램을 활용해 인건비를 대폭 절감한 사례로 대상을 받았다.

또 ‘SNS 활용 농산물 마케팅 활성화 경진’에서 박수빈씨(청도·잭과사과나무 대표)는 SNS를 활용해 부모님의 사과를 판매한 계기로 청년농부가 돼 수십 개의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하는 사과전문농장으로 성장한 사례로 대상을 받았다.

‘매우 특별한 홍보 및 스토리텔링 경진’에서 이도경씨(군위·농업회사법인(주)예주 대표)는 원효와 요석공주의 사랑을 스토리텔링해 국내 최초로 삼지구엽초 전통주인 군위 이강주를 생산 홍보해 2배의 소득을 올린 사례로 대상을 받았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정보화농업인들이 변화하는 시대에 발빠르게 대응하고 스마트폰과 SNS를 활용한 온라인 직거래로 농가소득을 높이고 있어 경북농업의 활력소가 되고 있다”며 “돌아오는 농업·농촌, 꿈과 희망이 있는 경북 농업이 될 수 있도록 정보화농업인들이 큰 역할을 해 달라”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