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구 최고최초를 찾아라’ 9월 2일까지 기록·보유자 모집
‘경북·대구 최고최초를 찾아라’ 9월 2일까지 기록·보유자 모집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4일 17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5일 목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와 대구시는 우리 지역의 자랑스러운 문화와 유산을 선정하는 ‘대구·경북 최고최초를 찾아라’ 공모전에 나섰다.

‘대구·경북 최고최초를 찾아라’ 는 경북·대구의 최고, 최초, 최대, 최다 등의 기록 또는 기록보유자를 찾기 위해 9월 20일까지 40일간 모집한다.

응모방법은 대구·경북 기네스 공모 사무국 홈페이지(www.dgbest.kr)에서 신청서를 다운로드 받아 작성한 후 신청서와 증빙서류(사진, 동영상 등)를 홈페이지, 이메일(dgbest01@naver.com), 우편(대구광역시 동구 이노밸리로56 길 3-2, 대구·경북 기네스 공모 사무국)으로 제출하면 된다.

이번 공모전에서는 경북·대구 지역의 최고최초 등 가치를 지닌 기록이라면 유·무형 자산, 자연, 역사, 경제, 생활, 문화 등 모든 분야에 대해 신청할 수 있다. 응모 자격은 경북·대구를 사랑하는 사람이면 누구나(지역제한 없음) 가능하다. 공모된 기록은 전문가 검증위원회를 통해 선정되어 경북·대구 최고 최초 기록으로 인정된다.

객관적 검증이 어려운 사항은 현 시점에서 발견된 기록을 최고 최초로 인정(잠정 기록)한다.

최종 선정된 최고 최초는 책자로 발간되며, 시·도 공동 홍보 자료로 활용될 뿐만 아니라 시연·공연이 가능한 기록은 대구·경북과 관련된 각종 박람회, 축제 등에 초청되어 대구·경북의 역사적, 문화적 자산을 널리 알리는 역할을 하게 된다.

경북·대구를 합산해 100선 이상을 선정해 11월 말 발표와 시상하고, 선정된 기록 및 기록보유자에게는 인증서 및 소정의 부상이 수여된다.

진광식 대구시 자치행정국장은 “이번 공모로 대구·경북의 자랑스러운 문화와 유산을 많이 발굴해 대구·경북의 역사, 문화적 아카이브를 확보하고, 지역의 문화, 관광자원 등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역민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