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동국제강, 2분기 당기순이익 206억 '흑자'
동국제강, 2분기 당기순이익 206억 '흑자'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4일 20시 1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5일 목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가보전·원가절감으로 영업 수익성 회복
동국제강은 2019년 2분기 K-IFRS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당기순이익 206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흑자전환(전분기 대비 2724% 증가)을 이뤘다.

동국제강은 14일 2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매출은 1조4949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 감소(전분기 대비 9%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45% 증가(전분기 대비 64% 증가)한 792억 원을 기록하며, 17분기 연속 흑자를 지속이어갔다.

2분기 실적이 호전되면서 2019년 상반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당기순이익도 213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흑자전환했으며, 매출 2조8698억 원(전년 동기 대비 1% 감소), 영업이익 1275억 원(전년 동기 대비 141% 증가)을 기록했다.

별도재무제표 기준에서도 2019년 2분기 당기순이익 201억 원을 기록, 전분기 및 전년 동기 대비 흑자전환됐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 감소(전분기 대비 9% 증가)한 1조 3431억 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18% 증가(전분기 대비 131% 증가)한 699억 원을 이뤄냈다.

별도재무제표에서도 2분기 실적이 호전되면서 2019년 상반기 당기순이익 151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흑자전환했고, 매출 2조5747억 원(전년 동기 대비 2% 감소)·영업이익은 1001억 원(전년 동기 대비 206% 증가)의 흑자성과를 이어갔다.

동국제강은 2분기 원가보전과 원가절감으로 영업 수익성이 회복된 것이 당기순이익 흑자 전환으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또 건설산업 성수기인 2분기 봉형강 부문 판매 증가와 가격 안정화로 수익성 향상을 이끌었으며, 조선용 후판 판매 증가·내진용 강재 및 라미나(lamina) 컬러강판 등 고부가 제품 판매 확대 등도 수익성 개선에 기여했다.

한편 브라질CSP제철소는 고가 슬래브 판매 달성으로 2분기 127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하며 전분기 대비 흑자전환 했고, 월 25만t 수준의 생산을 지속하는 등 안정적인 조업을 이어가고 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