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우리 사회 차근차근 바뀌어"
문 대통령 "우리 사회 차근차근 바뀌어"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4일 21시 2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5일 목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과제 위원들과 오찬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정과제위원장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오른쪽부터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문 대통령, 정해구 정책기획위원장,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 노영민 비서실장. 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 인왕실에서 국정과제위원회 관계자들과 오찬을 갖고 “우리 사회를 차근차근 바꾸고 있는 점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간담회에서 “농촌 문제를 풀기 위해 지방자치체와 협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저출산 문제 해결에는 교육 지원, 주거 등 교차하는 분야들이 많은 만큼 위원회들 간 협업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어 “주요 국정 과제들을 설계하고 입법이 추진될 수 있는 동력을 만들고 있다”면서도 “때론 법안을 만들어도 입법이 무산되기도 하고, 부처와 논의 과정에서 의견 차이로 인한 답답함이 있었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이목희 부위원장은 “고용 친화 정책의 집행이나 이행의 필요성, 대규모 일자리 정책 등이 아니라, 소규모 창의적 일자리 정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말했고, 김상희 부위원장은 “삶의 질 제고 등 저출산 정책의 패러다임 전환이 중요하며, 아이 키우는 비용을 줄이면서 아이와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을 늘릴 획기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송재호 위원장은 “한 지역에서 전 생애 주기가 이뤄지는 것이 균형발전인데, 지역 주도의 혁신성장이 절실하다”고 했고, 김순은 위원장은 “균형발전과 자치분권은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 특히 자치경찰제가 시행되면 지역에 미치는 효과가 상당하다”고 밝혔다.

장병규 위원장은 “R&D(연구개발)는 기본적으로 불확실성을 기반으로 한다”며 “그 불확실성을 버티고 믿어줄 수 있는 힘이 필요하다”고 말하며, 일본의 전자 산업 발전 역사를 다룬 ‘반도체에 생명을 불어넣는 사람들’이란 책을 문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정해구 정책기획위원장을 비롯해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장병규 4차 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 김상희 저출산 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이 함께했다. 또 김순은 자치분권위원회 위원장,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 김진경 국가교육회의 의장, 박진도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 위원장도 자리했다.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비서실장을 비롯해 김상조 정책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황덕순 일자리수석, 이호승 경제수석, 김연명 사회수석 등이 참석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