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K리그 U18·U17 챔피언십’ 토너먼트 시작
‘2019 K리그 U18·U17 챔피언십’ 토너먼트 시작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4일 21시 2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5일 목요일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포항스틸야드서 결승전
2019 K리그 U18 & U17 챔피언십 대진표
K리그 U-18·U-17 최강자를 가리는 ‘2019 K리그 U18 & U17 챔피언십’이 14일부터 16강 토너먼트에 들어갔다.

지난 8일 포항 양덕스포츠타운 축구장에서 개막한 이번 대회는 지난 5일간 K리그 산하 22개 유스클럽이 출전한 가운데 예선 조별리그를 가졌다.

조별리그 결과 U18대회는 광주·부산·인천·서울·수원·울산이 조 1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했고, 안양·수원FC 등 나머지 10개 팀 역시 조 2·3위로 16강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들 16개 팀은 14일 저녁부터 16강전에 들어가 16일 8강전, 18일 4강전에 이어 20일 포항스틸야드에서 K리그 유스팀 최강자를 가리는 결승전을 갖는다.

U17 대회는 K리그 산하 14개팀과 초청팀인 J리그 감바 오사카 U17·요코하마 F 마리노스 U17 그리고 MLS 인터 마이애미CF U17이 참가한 가운데 3개조 조별리그를 거쳐 4강팀을 가린 뒤 오는 20일 포항스틸야드에서 결승전을 치른다.

지난 2015년 창설 후 ’K리그 U18 & U17 챔피언십‘은 매년 개최되어 K리그 유소년 경기력 및 육성환경 발전을 위해 다양한 시도를 거쳐 한국 축구 최고의 유소년 대회로 자리매김했다.

올해 대회 역시 전 경기 야간 개최·고품질 경기 영상 및 EPTS분석 데이터 제공·경기 관련 자료를 수집 및 분석하여 매치 리포트 배포·선수단 대상 각종 교육 시행 등 고품격 대회 운영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모든 경기를 조명시설을 갖춘 경기장에서 오후 6시 이후 진행하고, 하루 이상의 휴식일 보장·쿨링 브레이크 실시로 선수들이 오로지 경기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K리그 U18 & U17 챔피언십은 2015년 첫 대회를 시작으로 정우영(프라이부르크)·오세훈(아산)·송범근(전북)·김진야(인천)·전세진(수원) 엄원상(광주) 등 수많은 스타를 배출했다.

올해 열리고 있는 챔피언십 역시 많은 선수들의 활약해 한국 축구의 새로운 스타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