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포르쉐 등 10개 차종 3만8000여 대 '리콜'
현대차·포르쉐 등 10개 차종 3만8000여 대 '리콜'
  • 전재용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5일 20시 0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6일 금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제작 결함 시정조치 명령
현대자동차와 에프엠케이, 포르쉐, 한불모터스에서 제작하거나 수입 판매한 총 10개 차종에 대해 시정조치(리콜)가 내려졌다.

1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리콜 대상은 총 3만8117대다.

현대자동차에서 제작 판매한 올뉴마이티(QT) 3만2637대는 풍량조절 스위치 내부단자에 금속가루가 쌓여 오작동이나 과열로 인해 화재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리콜대상 차량 가운데 7783대는 무상 수리를 마쳤고, 수리를 받지 못한 차량은 16일부터 현대자동차 서비스센터 또는 블루핸즈에서 개선된 부품으로 교체할 수 있다.

에프엠케이에서 수입, 판매한 ‘M1567D25H’ 등 1383대는 제조공정 오류로 LED전조등 조사각이 안전기준보다 높게 설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야간 운행 시 마주오는 차량 운전자에게 눈부심 현상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어 시정조치대상에 포함됐다. 오는 19일부터 마세라티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받을 수 있다.

포르쉐코리아 파나메라(970) 등 2개 차종 3239대는 변속레버 케이블 플라스틱 부싱(Bushing·절연목적으로 사용되는 원통 모양 절연체)이 내구성 부족으로 파손되고, 이로 인해 운전자가 레버를 변속하더라도 제대로 작동되지 않는 우려가 있다.

포르쉐 공식 서비스센터 오는 19일부터 무상으로 개선품 교체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불모터스 ‘푸조 2008 Allure 1.6 BlueHHDi(ML/G)’ 858대는 자동차관리법에 따라 자동차 자기인증적합조사를 실시한 결과, 타이어 공기압 경고장치의 임계값이 높게 설정돼 공기압 부족 시 경고등이 점등되지 않는 사실이 발견됐다. 리콜대상 차량은 16일부터 푸조 공식 서비스센터를 통해 수리받을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현대자동차(080-200-6000), 에프엠케이 마세라티(1600-0036), 포르쉐코리아(02-2055-9110), 한불모터스(02-3408-1654)로 문의하면 된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리콜센터 홈페이지(www.car.go.kr)에서 차량번호를 입력하면 차량의 리콜대상 여부와 구체적인 제작결함 사항을 확인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