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이월드서 20대 직원 놀이기구에 끼어 다리 절단 사고 발생
대구 이월드서 20대 직원 놀이기구에 끼어 다리 절단 사고 발생
  • 조한윤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6일 20시 1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6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달서구 이월드에서 시민들이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경북일보DB
16일 오후 6시 52분께 대구 달서구 두류동 이월드에서 직원 A(24)씨가 놀이기구에 끼어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A씨의 오른쪽 다리 무릎 아랫부분이 절단됐다.

소방당국은 차량 5대와 대원 19명을 투입해 사고발행 15여 분만에 오후 7시 5분께 A씨를 구조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경찰은 목격자와 이월드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조한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조한윤 기자
조한윤 기자 jhy@kyongbuk.com

소방, 경찰서, 군부대, 시민단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