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관 승진대가 뇌물수수 보도한 언론·기초·광역의원 '진실공방'
사무관 승진대가 뇌물수수 보도한 언론·기초·광역의원 '진실공방'
  • 권오항 기자
  • 승인 2019년 08월 18일 19시 2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8월 19일 월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령경찰서
속보=고령군 사무관승진 인사를 두고 뇌물수수 의혹을 제기한 주간신문사가 사법기관에 고소된(경북일보 8월 7일 7면 보도) 가운데 지역 도의원의 제보 여부가 대두되면서 새로운 파문이 일고 있다.

A신문사는 지난달 30일 “지난 6월 5급 사무관 승진과 관련해 돈이 오갔다는 설과 함께 돈 전달자가 뇌물을 가로채는 소위 ’배달사고‘가 발생했다는 소문까지 번지면서 사실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는 보도 내용과 관련, 해당 승진 당사자들이 명예훼손으로 사법기관(검찰)에 고소한 가운데 이 같은 내용의 제보자가 현직 도의원이라는 사실로 알려졌다.

이 같은 내용은 지난 6일 고령군의 언론중재위원회 제소와 승진 사무관 등이 사법기관에 고소장을 제출한 이튿날 해당 신문사 대표와 기자가 군수실을 찾은 자리에서 “정치적으로 이용당한 것 같다. 제보자는 도의원 P(57)씨”라고 기자가 말한 사실이 전해졌다.

또 보도 내용에 들어있는 ‘배달사고’의 당사자로 지목된 현역 군 의원 A씨가 지난 8일 기자에게 이를 따져 물었고, 여기에서도 “도의원 B씨가 제보한 내용”이란 사실로 거듭 확인됐다.

A 의원은 17일 “선출직 공직자인 자신을 상대로 사실 확인과 반론조차 없이 음해성 기사가 여러 차례 보도된 내용 등에 대해 향후 법리 검토를 마치는 데로 법적대응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B 도의원은 같은 날 오후 본지와의 통화에서 “노코멘트 하겠다. 사법기관의 조사결과를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따라서 이번 사안을 두고 주간신문사와 현직 도의원의 진실공방 그리고 사법기관의 조사결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권오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오항 기자
권오항 기자 koh@kyongbuk.com

고령, 성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